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여객기 조종석 유리창 균열로 긴급 착륙

송고시간2022-02-20 15:27

beta

중국의 한 국내선 여객기가 출발 후 조종석 유리창에 균열이 생겨 긴급 착륙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중국 인터넷 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중국 저가 항공사인 지샹(吉祥·준야오)항공은 전날 밤 상하이에서 쓰촨성 청두로 향하던 HO1231 여객기가 조종석 유리창 균열로 목적지를 바꿔 후베이성 우한 공항에 착륙했다고 밝혔다.

2018년 5월 14일 충칭에서 128명의 승객을 태운 채 라싸로 출발한 쓰촨항공 여객기가 고도 1만m 상공에서 갑자기 유리창 파손 사고가 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이 간 조종석 측면 창문
금이 간 조종석 측면 창문

[중국 샤오훙수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한 국내선 여객기가 출발 후 조종석 유리창에 균열이 생겨 긴급 착륙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중국 인터넷 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중국 저가 항공사인 지샹(吉祥·준야오)항공은 전날 밤 상하이에서 쓰촨성 청두로 향하던 HO1231 여객기가 조종석 유리창 균열로 목적지를 바꿔 후베이성 우한 공항에 착륙했다고 밝혔다.

중국 소셜미디어 샤오훙수(小紅書)에는 이 여객기 탑승객으로 보이는 사람이 찍은 사진이 올라왔는데 이 사진 속에서 조종석 왼쪽 유리창 하나가 전체적으로 금이 가 있었다.

해당 여객기는 도입 후 13년가량 된 에어버스사의 A320-200기종이었다.

중국에서는 지난 2018년 여객기 조종석 유리창이 깨지는 위험한 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다.

2018년 5월 14일 충칭에서 128명의 승객을 태운 채 라싸로 출발한 쓰촨항공 여객기가 고도 1만m 상공에서 갑자기 유리창 파손 사고가 났다.

당시 기장은 부기장의 몸이 유리창 밖으로 반쯤 빠져나간 위험한 상황이 벌어진 가운데서도 기체를 청두 공항에 착륙시키는 데 성공했고, 이듬해 중국에서는 이 실화를 바탕으로 한 '중국 기장'이라는 영화가 개봉하기도 했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