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결산] ③스타 탄생 에일린·하프파이프 떠난 화이트…뜬 별과 진 별

송고시간2022-02-20 10:00

beta

20일 폐막하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는 여러 별이 뜨고, 또 졌다.

개최국 중국의 여자 프리스타일 스키 선수 에일린 구(중국명 구아이링)는 이번 대회 최고 스타라 할 만하다.

동계올림픽 스노보드와 프리스타일 스키 종목에서 사상 처음으로 한 대회에서 3개의 메달을 획득한 선수가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리스타일 스키 2관왕 오른 에일린 구, 중국 영웅으로 우뚝

노르웨이 보에, 20년 만의 4관왕…새 '바이애슬론 황제' 등극

'스노보드 황제' 화이트, 4위로 현역 마감…스키 시프린 개인전 '노메달' 수모

꽃다발 내미는 에일린 구
꽃다발 내미는 에일린 구

[AF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0일 폐막하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는 여러 별이 뜨고, 또 졌다.

개최국 중국의 여자 프리스타일 스키 선수 에일린 구(중국명 구아이링)는 이번 대회 최고 스타라 할 만하다.

미국인 아버지와 중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에일린 구는 원래 미국 국적이고 미국에서 쭉 스키를 배웠지만, 2019년부터 중국 국가대표로 뛰었다.

2020년 유스 동계올림픽과 지난해 X게임에서 잇따라 하프파이프 금메달을 따내는 등 빼어난 실력을 갖춘 데다 수려한 외모까지 겸비해 대회 전부터 인기몰이했다.

오성홍기 든 에일린 구
오성홍기 든 에일린 구

[AFP=연합뉴스]

에일린 구는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이라는 확실한 성과까지 올리면서 중국의 스포츠 영웅으로 우뚝 섰다.

프리스타일 스키 여자 빅에어와 하프파이프에서 2관왕에 올랐고, 슬로프스타일에서 은메달을 곁들였다.

동계올림픽 스노보드와 프리스타일 스키 종목에서 사상 처음으로 한 대회에서 3개의 메달을 획득한 선수가 됐다.

남자 바이애슬론의 요하네스 보에(노르웨이)는 이번 대회에서 4관왕에 오르며 새로운 '바이애슬론 황제'로 등극했다.

'바이애슬론 황제' 등극한 보에
'바이애슬론 황제' 등극한 보에

[신화=연합뉴스]

보에는 바이애슬론 남자 10㎞ 스프린트, 30㎞ 계주, 24㎞ 혼성계주에서 금메달을 따낸 데 이어 가장 마지막에 열린 남자 15㎞ 매스스타트에서도 우승해 4개의 금메달을 쓸어 담았다. 보에는 20㎞ 개인에서 동메달도 하나 획득했다.

올림픽에서 4관왕이 탄생한 것은 20년 만의 일이다. 보에의 같은 나라 선배인 '원조 황제' 올레 에이나르 비에른달렌이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4관왕에 오른 게 마지막이었다.

보에는 2018년 평창에서 따낸 것까지 포함해 지금까지 올림픽에서 총 8개(금5·은2·동1)의 메달을 수집했다.

[올림픽] 연기 펼치는 가기야마 유마
[올림픽] 연기 펼치는 가기야마 유마

(베이징=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0일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 일본 가기야마 유마가 경연을 펼치고 있다. 2022.2.10 superdoo82@yna.co.kr

보에는 아직 스물아홉이어서 비에른달렌이 가진 올림픽 바이애슬론 최다 메달 기록(13개·금8·은4·동1)을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비에른달렌은 마흔네 살에 은퇴했고, 마흔 살에 열린 2014년 소치 대회까지 올림픽에 출전해 입상했다.

남자 피겨 싱글에서는 일본에서 '신성'이라 불리던 가기야마 유마가 별명처럼 새 스타로 떠올랐다.

가기야마는 남자 피겨 최고 스타인 하뉴 유즈루, 우노 쇼마(이상 일본)의 그늘에 가려 있었지만, 이번 대회에서 부진한 하뉴(4위)는 물론 우노(동메달)까지 넘고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경기 뒤 인사하는 히라노(왼쪽)와 화이트
경기 뒤 인사하는 히라노(왼쪽)와 화이트

[AP=연합뉴스]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에서는 소치, 평창 대회에서 잇따라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던 일본의 히라노 아유무가 2전 3기 끝에 금메달을 거머쥐고 '스노보드 황제'로 불리던 숀 화이트(미국)로부터 왕좌를 물려받았다.

2006년 토리노, 2010년 밴쿠버, 평창에서 세 번이나 금메달을 따낸 화이트는 이번 대회 뒤 은퇴하겠다고 예고했다.

4위에 그쳐 메달을 따내지는 못했으나, 그를 존경하는 다른 선수들로부터 포옹을 받고 감동의 눈물을 흘리며 영예롭게 현역에서 물러났다.

시프린, 베이징 동계올림픽 알파인스키 여자 회전서도 실격
시프린, 베이징 동계올림픽 알파인스키 여자 회전서도 실격

(베이징 AP=연합뉴스) 9일 중국 베이징 북부 옌칭의 국립 알파인스키센터에서 열린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키 알파인 여자 회전 경기에서 미케일라 시프린(미국)이 실격된 뒤 코스에 주저앉아 있다. 그는 이날 1차 시기 경기 시작 약 5초 만에 넘어져 실격당했다. 시프린은 이틀 전 대회전 1차 시기에서도 실격당해 이번 대회에서 출전한 두 차례 레이스에서 모두 실격당했다. 현역 선수 가운데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알파인 최다 우승 기록(73승)을 보유한 그는 이번 대회에서 총 5개 종목에 출전한다. 2022.2.9 knhknh@yna.co.kr

야심 차게 알파인 스키 5개 개인 종목에 모두 출전한 '스키 여왕' 미케일라 시프린은 개인전 '노메달'에 그쳐 체면을 구겼다.

시프린은 대회전, 회전, 복합에서 실격했고, 슈퍼대회전과 활강에서는 각각 9위와 18위에 머물렀다.

소치 대회에서 금메달 1개, 평창 대회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각각 1개씩 따냈고, 현역 선수 가운데 국제스키연맹(FIS) 알파인 월드컵 최다 우승 기록(73회)까지 보유하고 있으나, 시프린은 이번 대회 개인전에서 전혀 빛을 발하지 못했다.

[올림픽] 고다이라 나오, 빙속 500m 17위로 마무리
[올림픽] 고다이라 나오, 빙속 500m 17위로 마무리

(베이징=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오벌)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일본 고다이라 나오가 레이스를 마친 뒤 링크를 돌고 있다.
고다이라는 38초09로 17위를 기록했다. 2022.2.14 superdoo82@yna.co.kr

평창 대회에서 남자 스켈레톤 금메달을 따내 아시아인 첫 올림픽 썰매 메달리스트가 된 윤성빈(강원도청)은 이번 대회를 12위로 씁쓸하게 마무리했다.

또 일본 스피드스케이팅 단거리 최고 스타인 고다이라 나오는 여자 500m에서 17위, 1,000m에서 10위에 그쳐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평창 대회에서 500m 금메달, 1,000m 은메달을 따냈던 고다이라는 서른여섯 살에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세월의 흐름을 실감해야 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