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SBS 중계진 "평창 팀 추월 때 편파 중계 없었다"

송고시간2022-02-19 16:31

beta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에서 김보름(강원도청)을 '왕따 주행' 가해자로 거론한 것과 관련해 최근 사과 요구를 받은 SBS 중계진이 당시 편파 중계는 없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SBS 배성재 캐스터와 제갈성렬 해설위원은 19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매스 스타트 중계를 앞두고 사과 요청과 관련해 짧게 입장을 표명했다.

배성재 캐스터는 "오늘 중계를 앞두고 김보름 선수와 노선영 선수의 판결이 나오면서 4년 전 평창 동계올림픽 중계를 소환하는 얘기가 있다"며 "유튜브에 당시 전체 중계 영상이 있다. 편파 중계는 없었고, 그럴 의도도 없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김보름, 메달을 향해
[올림픽] 김보름, 메달을 향해

(베이징=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김보름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경기를 하루 앞두고 1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오벌)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 참여해 컨디션 조절을 하고 있다. 2022.2.18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에서 김보름(강원도청)을 '왕따 주행' 가해자로 거론한 것과 관련해 최근 사과 요구를 받은 SBS 중계진이 당시 편파 중계는 없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SBS 배성재 캐스터와 제갈성렬 해설위원은 19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매스 스타트 중계를 앞두고 사과 요청과 관련해 짧게 입장을 표명했다.

배성재 캐스터는 "오늘 중계를 앞두고 김보름 선수와 노선영 선수의 판결이 나오면서 4년 전 평창 동계올림픽 중계를 소환하는 얘기가 있다"며 "유튜브에 당시 전체 중계 영상이 있다. 편파 중계는 없었고, 그럴 의도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김보름 선수가 힘든 시기를 겪은 것에 굉장히 가슴 아프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제갈 위원도 "중계진이나 빙상인으로서 팀 추월 해설을 했는데 어떤 이유로도 편파 중계는 없었다"면서 "김보름 선수가 그간 힘든 일을 다 털어내고 베이징에 다시 섰다. 매우 기쁘고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아름다운 레이스를 펼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배성재 캐스터와 제갈 위원은 평창 동계올림픽 팀 추월 경기 당시 노선영보다 한참 앞서 김보름과 박지우가 결승선을 통과하자 노선영을 챙기지 못했다며 두 선수를 비판했다.

이후 여론이 악화해 김보름은 왕따 주행의 가해자로 혹독한 비판에 시달려야 했다.

그러다가 최근 김보름(강원도청)이 왕따 주행 논란과 관련해 노선영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일부 승소하면서 여론은 급반전했다.

서울중앙지법은 16일 김씨가 노씨를 상대로 2억원을 청구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피고는 원고에게 3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법원은 '왕따 주행'은 없었다는 정부의 조사 결과를 재확인하며 김보름에게 덧씌워진 가해자의 멍에를 벗겼다.

그러자 일부 팬들은 김보름이 출전하는 매스 스타트 경기를 앞두고 당시 SBS 중계진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