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웃는 얼굴' 이라와디돌고래, 북동부 캄보디아서는 '멸종'

송고시간2022-02-19 15:14

beta

'웃는 얼굴'로 잘 알려진 희귀종 민물 돌고래인 이라와디돌고래가 캄보디아 북동부에서는 자취를 감추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AP 통신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지난 15일 라오스와 국경을 접한 캄보디아 북동부 쓰뚱 뚜렝주 내 메콩강 강둑에서 이라와디돌고래 한 마리가 숨진 채 발견됐다.

캄보디아 어류보존국은 이튿날 페이스북에 해당 사진을 싣고 "라오스 국경 인근 마지막 (이라와디)돌고래의 죽음에 깊은 슬픔을 표한다"고 적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마지막 개체, 어망에 걸린 뒤 죽어…80여마리 대부분 메콩강 하류 살아

멸종 위기에 처한 이라와디 돌고래
멸종 위기에 처한 이라와디 돌고래

[사진출처 WWF 홈페이지] [2017.01.18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웃는 얼굴'로 잘 알려진 희귀종 민물 돌고래인 이라와디돌고래가 캄보디아 북동부에서는 자취를 감추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마지막 돌고래'의 죽음은 사람들이 쳐놓은 어망이 원인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19일 AP 통신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지난 15일 라오스와 국경을 접한 캄보디아 북동부 쓰뚱 뚜렝주 내 메콩강 강둑에서 이라와디돌고래 한 마리가 숨진 채 발견됐다.

캄보디아 어류보존국은 이튿날 페이스북에 해당 사진을 싣고 "라오스 국경 인근 마지막 (이라와디)돌고래의 죽음에 깊은 슬픔을 표한다"고 적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다.

죽은 돌고래는 약 1주일 전에 꼬리가 어망에 걸린 것으로 보인다고 AP통신이 캄보디아 관영 AKP 통신을 인용해 전했다.

이후 꼬리에 난 상처로 헤엄을 제대로 치지 못해 먹이 섭취가 안 돼 죽음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꼬리에 어망이 걸린 뒤 숨진 채 발견된 이라와디돌고래.2022.2.16
꼬리에 어망이 걸린 뒤 숨진 채 발견된 이라와디돌고래.2022.2.16

[캄보디아어류보존국 SNS/자유아시아방송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자연보호기금(WWF)은 몸길이 2.6m에 몸무게 110kg이 나가는 이 돌고래가 25살 수컷이며, 사체가 발견된 지 사흘 전에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이 돌고래가 살던 지역의 한 주민은 방송에 "이번에 죽은 이라와디돌고래는 이곳에서 살던 마지막 민물 돌고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먹이가 부족하고 생태계도 파괴되고 있는 만큼, 라오스에서는 더는 돌고래를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라와디돌고래는 고래목 강거두고래과에 속하는 민물 돌고래로 메콩강 지역을 포함한 인도차이나와 벵골만, 호주 북부 지역에서 주로 발견됐다.

웃는 듯한 얼굴과 인간에게 친밀한 행동으로 일명 '웃는 돌고래'라는 별칭이 붙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수년간 메콩강에서는 오염과 불법 포획 등이 늘어나면서 이라와디돌고래는 멸종 위기에 직면했다.

특히 기후 변화에다 상류에 우후죽순 건설되는 댐으로 물의 양이 줄어들고 돌고래가 먹이로 섭취하는 수생 생물 수도 감소하면서 더 큰 위기에 처했다.

지난 1997년 캄보디아 어류 당국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당시 이라와디돌고래의 개체 수는 약 200마리였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그러나 2020년에는 그 수가 89마리로 급감했으며, 그것도 스뚱 뜨렝 주에서 멀리 떨어진 메콩강 하류 지역에서만 목격된 것으로 알려졌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