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러시아로 돌아간 발리예바, 여전히 묵묵부답…공항엔 환영 인파(종합)

송고시간2022-02-19 11:32

beta

도핑 논란으로 최악의 시간을 보낸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카밀라 발리예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가 러시아에 도착한 뒤 아무런 말 없이 공항을 빠져나갔다.

스푸트니크 등 러시아 매체에 따르면, 발리예바는 18일(한국시간) 21명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 선수들과 함께 러시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공항에 도착한 뒤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곧바로 이동했다.

이날 공항엔 수많은 인파가 찾아 발리예바를 비롯한 러시아 선수들은 환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로 돌아간 발리예바
러시아로 돌아간 발리예바

[A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핑 논란으로 최악의 시간을 보낸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카밀라 발리예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가 러시아에 도착한 뒤 아무런 말 없이 공항을 빠져나갔다.

스푸트니크 등 러시아 매체에 따르면, 발리예바는 18일(한국시간) 21명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 선수들과 함께 러시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공항에 도착한 뒤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곧바로 이동했다.

이날 공항엔 수많은 인파가 찾아 발리예바를 비롯한 러시아 선수들은 환영했다.

발리예바 응원하는 러시아 팬들
발리예바 응원하는 러시아 팬들

[AFP=연합뉴스]

발리예바는 큰 꽃다발을 들고 팬들의 박수를 받으며 공항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발리예바는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강력한 우승 후보였지만, 대회 기간 중 도핑 샘플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큰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스포츠중재재판소(CAS)의 결정으로 올림픽 무대에 섰지만, 주변의 거센 비판 속에 최악의 연기를 펼치며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발리예바는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을 마친 다음 날 곧바로 짐을 쌌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