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백명 숨진 2020년 중국 대홍수 촉발점은 코로나 봉쇄 조치

송고시간2022-02-19 09:05

beta

2020년 여름 중국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조치로 산업활동이 중단되면서 배기가스 배출이 급감한 데 원인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BBC뉴스에 따르면 중국 난징 정보과학기술대학의 양양 교수가 이끄는 국제 연구팀은 이런 집중호우의 원인을 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따른 대기 변화에서 원인을 찾은 연구 결과를 과학 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에 발표했다.

양 교수는 "2020년 초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배기가스가 급감해 기후시스템의 다양한 요소가 갑작스럽게 변했다"며 "이런 급변은 지속적이고 점진적인 정책으로 배기가스를 줄여 이뤄내는 변화와는 아주 다를 것"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배기가스 급감이 대기 변화시켜 폭우 초래…정상적 감소 노력과는 차이

2020년 여름 하늘에서 본 중국 안후이성의 수몰 지역
2020년 여름 하늘에서 본 중국 안후이성의 수몰 지역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창장에서 범람한 물에 농경지와 주택이 잠긴 중국 안후이성의 한 농촌 지역. 2020.7.23 cha@yna.co.kr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2020년 여름 중국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조치로 산업활동이 중단되면서 배기가스 배출이 급감한 데 원인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일상생활과 공장 가동이 멈추면서 온실가스와 에어로졸(미립자) 등의 배기가스가 급격히 줄어 대기가 바뀌며 폭우를 촉발했다는 것이다.

BBC뉴스에 따르면 중국 난징 정보과학기술대학의 양양 교수가 이끄는 국제 연구팀은 이런 집중호우의 원인을 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따른 대기 변화에서 원인을 찾은 연구 결과를 과학 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에 발표했다.

당시 양쯔강 일대 6∼7월 강우량이 평균 79% 늘어나며 1961년 이후 최대를 기록하는 등의 집중호우로 중국 동부를 중심으로 심각한 홍수가 발생해 수백명이 숨지고 수백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연구팀은 중국 동부와 중부의 여름 강우량이 지난 40년간 대기 중 에어로졸의 증가로 심각하게 줄어온 점을 입증하고, 에어로졸과 온실가스의 갑작스러운 감소로 강우량이 늘어나는 반대 효과를 가져왔다고 분석했다.

대기 중에 떠 있는 미립자인 에어로졸은 화석연료 사용과 연관돼 있으며 대형 폭풍의 발생을 억제함으로써 강우량을 줄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집중호우의 3분의 1가량은 대기 변화로 유발된 것으로 추정했다.

양 교수는 "에어로졸 감소로 육지에서는 열이 축적되지만, 바다에서는 대기 온실가스 감소로 저온이 유지돼 육지과 바다의 온도 차가 커졌다"며 "이 때문에 남중국해의 해면기압이 상승하고 중국 동부로 부는 바람의 습기가 증가해 집중호우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온실가스와 에어로졸 배출을 점진적으로 감소시키는 정상적 노력마저 폭우를 유발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양 교수는 "2020년 초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배기가스가 급감해 기후시스템의 다양한 요소가 갑작스럽게 변했다"며 "이런 급변은 지속적이고 점진적인 정책으로 배기가스를 줄여 이뤄내는 변화와는 아주 다를 것"이라고 했다.

홍수 조절 능력 시험대 올랐던 중국 싼샤댐
홍수 조절 능력 시험대 올랐던 중국 싼샤댐

(이창[중국 후베이성]=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21일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에 있는 싼샤댐에 물이 거의 가득차 있다. 2020.7.22 cha@yna.co.kr

eomn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