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이징 올림픽 트위터 여론 좋다 했더니…NYT "가짜 계정 3천개"

송고시간2022-02-19 05:29

beta

베이징 올림픽의 운영과 시설에 찬사를 보내는 인터넷 여론몰이를 위해 수천개에 달하는 가짜 트위터 계정이 동원된 것으로 확인됐다.

뉴욕타임스(NYT)는 18일(현지시간) 미국의 탐사 전문매체인 프로퍼블리카와 함께 분석한 결과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긍정적 보도를 퍼 나르는 트위터 계정 3천 개 이상이 가짜 계정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 계정은 신장 위구르 등 중국의 인권 탄압을 문제 삼아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한 미국에 대해 "거짓 프로파간다로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하는 등 중국 당국이 하고 싶은 말을 반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관영매체 소식 퍼나르기·긍정적 해시태그 확산 등에 동원

[올림픽] 신장 위구르 자치구 출신 최종 성화주자 디니걸 이라무장(오른쪽)
[올림픽] 신장 위구르 자치구 출신 최종 성화주자 디니걸 이라무장(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베이징 올림픽의 운영과 시설에 찬사를 보내는 인터넷 여론몰이를 위해 수천개에 달하는 가짜 트위터 계정이 동원된 것으로 확인됐다.

뉴욕타임스(NYT)는 18일(현지시간) 미국의 탐사 전문매체인 프로퍼블리카와 함께 분석한 결과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긍정적 보도를 퍼 나르는 트위터 계정 3천 개 이상이 가짜 계정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자체적으로 트윗을 올리지 않고, 베이징 올림픽을 무조건 칭찬하는 중국 관영매체의 보도를 퍼 나르는 기능만 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가짜 계정들은 팔로워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NYT는 트위터에서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긍정적 여론 조성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Spicy Panda'라는 계정을 예로 들었다.

이 계정은 신장 위구르 등 중국의 인권 탄압을 문제 삼아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한 미국에 대해 "거짓 프로파간다로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하는 등 중국 당국이 하고 싶은 말을 반복했다.

NYT는 이 계정이 중국 충칭(重慶)에 위치한 관영 언론사와 연관이 있다고 분석했다.

Spicy Panda의 트윗은 281차례나 공유됐다. 이런 트윗을 공유한 것은 모두 가짜 계정으로 의심되는 계정이었다.

Spicy Panda를 팔로잉하는 861개의 계정 중 90%는 지난해 12월 1일 이후 만들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정한 세력이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긍정적인 여론을 확산시키기 위해 올림픽을 앞두고 트위터 계정을 대거 만들었다고 의심할 수 있는 대목이다.

또한 가짜 계정들은 베이징 올림픽을 선전하는 해시태그 확산에 동원되기도 했다.

트위터는 NYT의 취재가 시작되자 문제가 된 가짜 계정의 상당수에 대해 이용정지 조치를 내렸다.

트위터는 여론 조작에 동원된 계정들을 꾸준히 단속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NYT는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조작하려는 노력이 외부만을 대상으로 한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중국 언론들은 자국인들을 상대로 한 보도에도 베이징 올림픽과 관련해 자긍심을 심어주는 내용만을 보도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중국 관영 CCTV의 스포츠채널은 베이징 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에서 중국이 미국에 0-8로 참패한 사실은 거의 보도하지 않았고, 한 관영 매체는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금메달을 딴 미국의 네이선 첸의 모습을 보도에서 누락시켰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