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 "지난 48시간, 러시아 '거짓 도발' 시나리오 일부"

송고시간2022-02-18 23:30

beta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지난 48시간에 걸쳐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이뤄진 포격은 우크라이나 침공을 정당화하기 위해 거짓 도발을 만들어내려는 러시아의 노력 중 일부라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독일 뮌헨에서 개막한 뮌헨 안보 회의에서 지난 24∼48시간 동안 일어난 일은 "이미 준비된 거짓 도발을 만들어내고, 그다음 이 같은 도발에 대응하고, 이후 궁극적으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새로운 공격을 감행하는 이미 준비된 시나리오의 일부"라고 말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과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우크라이나군이 친러시아 반군이 통제하는 우크라이나 동부 루간스크주에 박격포와 수류탄 공격을 감행했다고 보도했으나 양측은 상대가 선제공격했다고 주장하면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뮌헨 EPA=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뮌헨안보회의에서 패널 토론에 참여하고 있다. 2022.2.18 photo@yna.co.kr

(뮌헨 EPA=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뮌헨안보회의에서 패널 토론에 참여하고 있다. 2022.2.18 photo@yna.co.kr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지난 48시간에 걸쳐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이뤄진 포격은 우크라이나 침공을 정당화하기 위해 거짓 도발을 만들어내려는 러시아의 노력 중 일부라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독일 뮌헨에서 개막한 뮌헨 안보 회의에서 지난 24∼48시간 동안 일어난 일은 "이미 준비된 거짓 도발을 만들어내고, 그다음 이 같은 도발에 대응하고, 이후 궁극적으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새로운 공격을 감행하는 이미 준비된 시나리오의 일부"라고 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우려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전날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는 정부군과 분리주의 친러시아 반군 간 교전이 발생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과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우크라이나군이 친러시아 반군이 통제하는 우크라이나 동부 루간스크주에 박격포와 수류탄 공격을 감행했다고 보도했으나 양측은 상대가 선제공격했다고 주장하면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를 두고 미국을 비롯한 서방에서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구실을 만들려 하는 것일 수 있다는 우려를 드러내고 있다.

앞서 미국이 러시아의 침공 예상일로 지목한 16일을 하루 앞두고 러시아는 15일 우크라이나 접경에서 훈련이 끝난 일부 부대가 복귀 중이라고 발표하고 서방과 대화를 이어갈 뜻을 밝혔다.

그러나 미국을 비롯한 서방 국가들은 아직 유의미한 규모의 러시아 병력 철수는 관측되지 않았고 오히려 러시아는 병력을 늘렸다고 반박하면서 여전히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도 러시아의 병력 철수 주장에 대해 "반대로, 우리는 추가 병력이 국경으로 가고 있는 것을 보고 있다"라고 거듭 밝혔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