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가 어떻게 보겠나"…미 연방정부 셧다운 위기 재차 봉합

송고시간2022-02-18 15:42

beta

미국 연방정부가 '일시적 업무정지'(셧다운) 위기를 또 한 번 넘겼다.

17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상원은 3월 11일까지 연방정부에 임시지출을 지원하는 법안을 찬성 65표 대 반대 27표로 통과시켰다.

민주당 소속 패트릭 레이히 상원 세출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연방정부 셧다운은 무분별하고 쓸모없는 것"이라며 "러시아에 어떻게 보일지 상상할 수 있나"라며 공화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美상원서 임시지출안 가결…우크라 사태 속 셧다운, 민주·공화 모두에 타격

미 의회의사당 건물
미 의회의사당 건물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미국 연방정부가 '일시적 업무정지'(셧다운) 위기를 또 한 번 넘겼다.

17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상원은 3월 11일까지 연방정부에 임시지출을 지원하는 법안을 찬성 65표 대 반대 27표로 통과시켰다.

임시지출안은 지난 8일 하원에서도 가결된 바 있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만 남겨두고 있다.

미 의회는 2월 18일까지인 임시지출안을 지난해 12월 통과시킨 바 있다. 18일 밤까지 이번 임시지출안이 처리되지 않는다면 셧다운에 따른 연방정부 프로그램 중단과 연방 공무원 무급휴직 사태가 불가피했다.

이날 임시지출안 상원 처리는 우크라이나 사태를 둘러싸고 미국과 러시아가 살얼음판 수준의 긴장을 이어가는 와중에 이뤄졌다.

민주당 소속 패트릭 레이히 상원 세출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연방정부 셧다운은 무분별하고 쓸모없는 것"이라며 "러시아에 어떻게 보일지 상상할 수 있나"라며 공화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AP통신은 "중간선거가 있는 해에,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및 러시아와의 대치가 벌어지는 시점에 연방정부 셧다운은 정치적으로 타격이 될 것이라는 게 각 당의 결론"이라고 전했다.

2022회계연도는 지난해 10월부터 시작됐지만 미 의회에서는 여전히 예산안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못한 상태다.

공화당은 군사 부문의 지출을 늘려 군사·비군사 부문의 지출을 비슷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민주당은 비군사 부문의 지출이 좀 더 많은 쪽을 추진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미국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18년 12월, 35일간의 셧다운이 발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역점 정책이었던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 예산을 둘러싸고 벼랑끝 대치가 이어진 데 따른 것으로, 미국 역사상 최장기 셧다운이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