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별 감성 채운 송하예 "자칭 '발라돌'…성숙해졌단 말 듣고파"

송고시간2022-02-18 15:14

beta

'니소식', '새 사랑' 등의 발라드곡으로 주목받은 가수 송하예가 이별 노래로 다시 돌아온다.

송하예는 18일 서울 영등포구 CGV여의도에서 열린 신곡 '겨울비' 발매 쇼케이스에서 "새 노래로 많이 성숙해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송하예는 "내 목소리 자체가 한이 많고 (듣는 이로 하여금) 슬픔에 공감할 수 있도록 한다"며 "평소 인사할 때 자칭 '발라돌'이라 하는데 아이돌의 의미는 아니고 발라드를 부르는 '돌아이'라는 뜻"이라며 웃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9일 신곡 '겨울비' 발표…"할머니 될 때까지 노래하는 게 꿈"

가수 송하예
가수 송하예

[정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니소식', '새 사랑' 등의 발라드곡으로 주목받은 가수 송하예가 이별 노래로 다시 돌아온다.

송하예는 18일 서울 영등포구 CGV여의도에서 열린 신곡 '겨울비' 발매 쇼케이스에서 "새 노래로 많이 성숙해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약 4개월 만에 내놓는 신곡 '겨울비'는 헤어진 연인을 겨울비에 빗댄 노래다.

송하예는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이별 감성을 더하며 '온 세상을 하얗게 덧칠한 눈처럼/ 그때의 우리도 아름다웠을까'라고 노래한다. 그는 뮤직비디오에서 이별의 순간을 맞는 연인의 모습을 직접 연기했다.

송하예는 "겨울이 끝나갈 때쯤 내는 '겨울비' 노래"라며 "사랑에 아파했던 시간이 지나고 무덤덤해지는 마음을 노래로 표현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니소식', '새 사랑' 등을 부를 때는 사랑에 아파하는 느낌이 있었다면 이제는 '괜찮아', '달관할 수 있어', '나 어른이야' 이런 느낌을 담았다"며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고 했다.

애절한 이별 발라드로 관심을 받아온 그는 앞으로도 '발라돌'이라는 수식어가 붙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송하예는 "내 목소리 자체가 한이 많고 (듣는 이로 하여금) 슬픔에 공감할 수 있도록 한다"며 "평소 인사할 때 자칭 '발라돌'이라 하는데 아이돌의 의미는 아니고 발라드를 부르는 '돌아이'라는 뜻"이라며 웃었다.

이번 신곡의 목표에 대해서는 "기대를 안 한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차트인'만 해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할머니 될 때까지 노래하는 게 꿈"이라며 "장르를 구분하지 않고 많은 분께 위로와 힘이 되는 음악을 했으면 좋겠다. 내 삶에 맞춰서 음악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송하예의 신곡은 오는 19일 오후 6시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