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누리꾼 '악플 테러'에 반크, '한복 홍보' 캠페인으로 맞선다

송고시간2022-02-20 08:30

beta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중국 누리꾼들의 '한복 악플 테러'에 대응해 '우리가 아름다운 한복 홍보대사'(우·아·한)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0일 밝혔다.

반크는 중국의 한복 훔치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한복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한복 챌린지인 '우·아·한' 캠페인을 전개하기로 했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중국의 문화 왜곡에 대응해 이기는 방법은 한국인이 일상생활 속에서 한복을 입고, 홍보하고, 세계인들에게 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계올림픽 개막식 후 한복 사진 올린 韓연예인에 中누리꾼, 악플 쏟아내

반크 "세계인에 한복 알리자"…SNS에 한복 사진·영상 올리고 해시태그

한복을 입은 박기태 반크 단장(맨 오른쪽)과 반크 연구원들
한복을 입은 박기태 반크 단장(맨 오른쪽)과 반크 연구원들

[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중국 누리꾼들의 '한복 악플 테러'에 대응해 '우리가 아름다운 한복 홍보대사'(우·아·한)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4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의 한복 논란 후 방탄소년단(BTS) 슈가, 소녀시대 효연, 배우 박신혜 등 한류 스타들은 한복을 입은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다.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는 한복으로 보이는 분홍색 치마, 흰색 저고리를 입고 머리를 댕기로 장식한 여성이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전달해 큰 논란을 일으켰다.

한류 스타들의 한복 사진에 중국 누리꾼들은 "한복은 중국 것이다", "한복은 중국 전통의상을 개량해 발전된 옷이다" 등의 댓글을 대거 달았다.

심지어 구토하는 표정이나 배설물, 중국 국기 이모티콘을 댓글 창에 반복적으로 남기는 등 '악플 테러'를 자행하고 있다.

이러한 악성 댓글이 이어지자 효연은 댓글 창을 폐쇄하기도 했다.

[올림픽] '치마 저고리에 댕기머리', 올림픽 개회식에 등장한 한복
[올림픽] '치마 저고리에 댕기머리', 올림픽 개회식에 등장한 한복

(베이징=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4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치마 저고리와 댕기 머리를 등 한복 복장을 한 공연자가 개최국 국기 게양을 위해 중국의 오성홍기를 옮기고 있다. 2022.2.5 hkmpooh@yna.co.kr

이에 반크는 중국의 한복 훔치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한복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한복 챌린지인 '우·아·한' 캠페인을 전개하기로 했다.

일상생활 속에서 한복을 입은 사진과 동영상을 SNS 계정에 올리고, 해시태그에 'hanbok', 'koreantraditionalclothes'를 달아 주변에 알리는 것이다.

세계인들이 SNS에서 한복을 검색하면 자연스럽게 한국인이 한복을 입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의도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중국의 문화 왜곡에 대응해 이기는 방법은 한국인이 일상생활 속에서 한복을 입고, 홍보하고, 세계인들에게 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크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와 함께 17일부터 개최하는 '2022 국가브랜드업 전시회'(www.brandupkorea.kr/2022)에서도 한복을 입고 관객들을 안내하고 있다.

한류로 높아진 세계인의 관심을 한국의 찬란한 역사와 문화로 확장하기 위해 마련된 이 전시회는 '오천 년 역사 속 조형미'를 주제로 22일까지 이어진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