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 광복회장 선출 5월 조기 실시 가닥…'비상대책위' 구성키로

송고시간2022-02-18 13:45

beta

수익금 횡령 의혹으로 물러난 김원웅 전 광복회장의 후임자가 오는 5월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광복회는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 대강당에서 긴급 임시총회를 열고 5월 정기총회 계기에 새 회장을 선출하기로 했다.

회장을 비롯한 현 집행부의 임기가 내년 5월까지지만, 1년 이상 회장 대행 체제로 운영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에 회장 선임 절차를 앞당긴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원웅 사퇴 이틀 만에 임시총회…부회장 사과에 "쇼하지 말라" 고성

'임원 동반사퇴 권고안' 가결됐지만 수용 여부는 불투명

광복회 임시총회, 사과하는 허현 부회장
광복회 임시총회, 사과하는 허현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광복회 회장 직무대행에 지명된 허현 부회장이 임시총회 전 참석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지난 16일 수익금 횡령 의혹을 받는 김원웅 전 광복회장은 취임 2년 8개월 만에 사퇴 의사를 밝혔다. 2022.2.18
ondol2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수익금 횡령 의혹으로 물러난 김원웅 전 광복회장의 후임자가 오는 5월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광복회는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 대강당에서 긴급 임시총회를 열고 5월 정기총회 계기에 새 회장을 선출하기로 했다.

회장을 비롯한 현 집행부의 임기가 내년 5월까지지만, 1년 이상 회장 대행 체제로 운영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에 회장 선임 절차를 앞당긴 것이다.

그전까진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체제로 운영된다.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비대위 구성은 그간 김 전 회장의 비리 진상 규명을 촉구해 온 단체인 비리대책위원회를 이끈 전영복 대의원이 주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 대의원이 김 회장 사퇴를 촉구해온 '반대파'로 분류되는 만큼, 비대위도 이들이 주축이 돼 꾸려질 가능성이 현재로선 커 보인다.

김 전 회장이 사퇴한 지 이틀 만에 열린 임시총회는 초반부터 대의원 상당수가 현 집행부의 회의 진행 방식에 항의하는 등 기싸움이 팽팽했다.

임시총회에서 사죄하는 허현 광복회 부회장
임시총회에서 사죄하는 허현 광복회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광복회 회장 직무대행에 지명된 허현 부회장이 임시총회 전 참석자들에게 사죄하며 절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수익금 횡령 의혹을 받은 김원웅 전 광복회장은 취임 2년 8개월 만에 사퇴 의사를 밝혔다. 2022.2.18
ondol2yna.co.kr

광복회 이사회가 전날 회장 직무대행으로 지명한 허현 부회장은 총회에 앞서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이번 사태의 모든 책임이 저희에게 있다.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무릎을 꿇었지만, 현장에서는 '쇼하지 말라'는 고성이 나오기도 했다.

허 부회장은 또 "비리없는 광복회를 만들겠다"며 "광복회를 조속히 정상화시키고, 더 망가지고 수습 불가 사태를 막기 위한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의원 상당수는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집행부의 책임도 크다며 동반 사퇴를 거듭 촉구했고, '임원진 전원 사퇴 권고안'을 현장에서 즉석에서 상정해 가결했다. 권고안에는 참석 인원 51명 가운데 47명이 찬성, 4명이 반대표를 던졌다.

다만 통과된 권고안이 강제성은 없어 집행부가 수용할진 불투명하다.

집행부 사퇴와 비대위 구성 등을 두고 앞으로도 적지 않은 이견이 예상되는 만큼 내홍이 당분간 지속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