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尹 '文 파시스트' 발언 맹공…"망언 퍼레이드 모음"(종합)

송고시간2022-02-18 18:39

"그러면 본인은 파시스트 하수인였나"

'野 선대위 실무자 불법촬영'도 공세…"尹, 사과 한마디 없어"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문재인 정부를 거칠게 비판한 것을 집중적으로 문제 삼았다.

특히 윤 후보가 최근 문재인 정부에 대해 '파시스트', '무솔리니' 등의 표현을 사용하며 맹폭한 것에 대해 날을 세우며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을 지낸 윤 후보를 향해 '배신자'라는 낙인찍기를 시도했다.

민주당 선대위 본부장단회의
민주당 선대위 본부장단회의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본부장단회의가 지난 2월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이낙연 총괄선대위원장 주재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선대위 명예선대위원장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 KBS 라디오에 나와 윤 후보를 향해 "(문 대통령이 파시스트면) 본인이 항명하거나 사표를 내지 않고 왜 그 안에서 일했느냐"며 "파시스트의 하수인 아니냐"고 비난했다.

그는 "자신이 중앙지검장을 하고 수사의 최정점에 있었는데 칼자루를 쥐고 어떻게 파시스트, 무솔리니의 적폐를 두고 봤느냐"고 말했다.

또 "자신을 신임해주고 중용해준 대통령을 향해 그 정권이 적폐라고 하고 집권하면 수사하겠다는 건 인륜에 반하는 자세"라며 "생각하기 어려운 말을 한다"고 공격했다.

우상호 총괄선대본부장은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윤 후보의 발언이 너무 거칠어지고 있다"면서 '선거 초반부터 어퍼컷을 먹이더니 민주당은 암 덩어리라는 둥, 대통령이 히틀러라는 둥 실언을 넘어서서 폭언 수준이다. 오만함과 무례함이 극에 달했다"고 비판했다.

안호영 의원은 SNS에 "허위 정황이 가득한 '부동시'를 이유로 군대도 면제받고 국가를 위해 총 한번 제대로 쏴보지 않은 사람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향해 어디 감히 '공산주의자' '파시스트'라고 얘기하냐"며 강한 분노를 표출했다.

안 의원은 "결국 대한민국을 케케묵은 좌우 이념대립의 내전 상태로 몰아가는 것이냐"며 "(윤 후보는) 대한민국을 40년~50년 전으로 되돌리는 역사상 가장 퇴행적이고 함량 미달의 후보"라고 평가절하했다.

선대위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윤 후보의 막말 열차가 폭주하고 있다"며 "연일 유세에서 입에 담지 못할 막말을 이어간다. 급기야 어제는 문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를 '전체주의자' '공산주의자'에 빗대었는데 언제 적 색깔론이냐"고 조롱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일 년도 안 된 짧은 정치 여정 내내 윤 후보가 보여준 것이라곤 막말과 개념 없는 망언 퍼레이드 모음뿐"이라며 "없는 죄도 만들어 수사하겠다며 보복 정치를 공언한 당사자가 그런 적 없다고 발뺌하며 히틀러와 파시스트 운운한다. 어이없다고 웃어넘기기에는 너무나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송파에서 날린 '정권교체' 어퍼컷
윤석열, 송파에서 날린 '정권교체' 어퍼컷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서호 인근 사거리에서 열린 유세에서 환호하는 지지자들을 향해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2.17 [공동취재] uwg806@yna.co.kr

윤 후보 선대위 본부 메시지 담당 비서관 A씨가 여성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것과 관련한 비판도 쏟아졌다.

서영교 총괄상황실장은 본부장단 회의에서 "인터넷 곳곳에는 불법으로 마음껏 찍으려고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약했냐는 식의 비난들이 줄을 잇고 있다"면서 "윤 후보는 이에 대해서 답변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권지웅 다이너마이트 청년선대위 공동위원장도 A씨의 경찰 수사 상황을 꺼내 들며 "윤석열 캠프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 캠프의 성평등 인식이 매우 우려스럽다. 여가부 폐지 역시 청년들의 권리침해를 구제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범죄혐의자 요구를 수용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든다"고 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런 대담한 사건에 대해 국민의힘이나 윤 후보는 사과 한마디 하지 않는다. 해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분명한 사과와 함께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우며 '성별 갈라치기'만 강조해온 자신의 메시지가 과연 어디서 만들어졌는지 밝히기를 바란다. 국민 앞에 제대로 해명하라"고 경고했다

한편 민주당은 야당이 이 후보의 옆집인 경기주택도시공사(GH) 직원 합숙소를 이 후보 불법 선거캠프로 활용했다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 "이미 언론 취재로 실제 거주자가 확인됐고, 상식적으로도 민주당이 선대 조직을 분당에 둘 이유가 없다"며 "악의적이고 바보 같은 거짓말"이라고 일축했다.

강병원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이 앞으로도 부끄러움을 모른 채 엉터리 네거티브와 거짓말을 반복한다면 국민과 함께 진실로 심판할 것"이라며 "허위사실 유포에 원희룡 본부장을 비롯한 모든 가담자를 고소 고발조치로 엄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