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尹 '文 파시스트' 발언 맹공…"그러면 파시스트 하수인였나"

송고시간2022-02-18 11:54

beta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문재인 정부를 거칠게 비판한 것을 집중적으로 문제삼았다.

윤 후보가 최근 문재인 정부에 대해 '파시스트', '무솔리니' 등의 표현을 사용하며 맹폭한 것에 대해 날을 세우며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을 지낸 윤 후보를 향해 '배신자'라는 낙인찍기를 시도했다.

선대위 명예선대위원장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 KBS 라디오에 나와 윤 후보를 향해 "(문 대통령이 파시스트면) 본인이 항명하거나 사표를 내지 않고 왜 그 안에서 일했느냐"며 "파시스트의 하수인 아니냐"고 비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실언 넘어서 폭언…오만함과 무례함이 극에 달했다"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문재인 정부를 거칠게 비판한 것을 집중적으로 문제삼았다.

특히 윤 후보가 최근 문재인 정부에 대해 '파시스트', '무솔리니' 등의 표현을 사용하며 맹폭한 것에 대해 날을 세우며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을 지낸 윤 후보를 향해 '배신자'라는 낙인찍기를 시도했다.

민주당 선대위 본부장단회의
민주당 선대위 본부장단회의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본부장단회의가 지난 2월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이낙연 총괄선대위원장 주재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선대위 명예선대위원장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 KBS 라디오에 나와 윤 후보를 향해 "(문 대통령이 파시스트면) 본인이 항명하거나 사표를 내지 않고 왜 그 안에서 일했느냐"며 "파시스트의 하수인 아니냐"고 비난했다.

그는 "자신이 중앙지검장을 하고 수사의 최정점에 있었는데 칼자루를 쥐고 어떻게 파시스트, 무솔리니의 적폐를 두고 봤느냐"고 말했다.

또 "자신을 신임해주고 중용해준 대통령을 향해 그 정권이 적폐라고 하고 집권하면 수사하겠다는 건 인륜에 반하는 자세"라며 "생각하기 어려운 말을 한다"고 공격했다.

우상호 총괄선대본부장은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윤 후보의 발언이 너무 거칠어지고 있다"면서 '선거 초반부터 어퍼컷을 먹이더니 민주당은 암 덩어리라는 둥, 대통령이 히틀러라는 둥 실언을 넘어서서 폭언 수준이다. 오만함과 무례함이 극에 달했다"고 비판했다.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인 강훈식 의원도 "윤 후보는 오직 반문연대를 통한 정권교체에만 집착하고 있다"면서 "반민주, 반서민, 반노동 특권층 후보로 보이는 유세에 국민은 좌절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한편 "항상 위기와 어려움을 극복해온 것은 민주 진영"이라고 말했다.

서영교 총괄상황실장은 윤 후보 선대위 본부 메시지 담당 비서관 A씨가 여성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것과 관련, "인터넷 곳곳에는 불법으로 마음껏 찍으려고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약했냐는 식의 비난들이 줄을 잇고 있다"면서 "윤 후보는 이에 대해서 답변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권지웅 다이너마이트 청년선대위 공동위원장도 A씨의 경찰 수사 상황을 꺼내 들며 "윤석열 캠프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 캠프의 성평등 인식이 매우 우려스럽다. 여가부 폐지 역시 청년들의 권리침해를 구제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범죄혐의자 요구를 수용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든다"고 했다.

윤석열, 송파에서 날린 '정권교체' 어퍼컷
윤석열, 송파에서 날린 '정권교체' 어퍼컷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서호 인근 사거리에서 열린 유세에서 환호하는 지지자들을 향해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2.17 [공동취재] uwg806@yna.co.kr

박성준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윤 후보의 이른바 '어퍼컷 세레머니'와 관련, "과잉 행동과 과잉 언어를 쓰는데 지금까지 역대 대통령 선거에서 이런 행동을 했던 후보는 없었다"면서 "격투기 경기에서는 스트레이트, 훅을 구사했던 선수가 결국 챔피언이 된다. 어퍼컷은 요행을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TF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윤 후보 처가가 3억원을 투자해 90억원을 남긴 부동산 차명 투기 의혹을 밝혀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윤 후보 처가는) 상당량의 부동산을 차명으로 돌려 관리했다"며 "공정과 상식을 아무런 거리낌 없이 입에 담는 윤 후보에 묻는다. 윤 후보에게 차명 부동산은 공정이고, 부동산 투기는 상식인가"라고 물었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