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접경 러 병력 10만→13만→15만"…서방추정치 계속 늘어

송고시간2022-02-18 10:43

beta

러시아는 훈련을 마친 자국 군대를 철수시키고 있다고 거듭 주장하고 있으나, 우크라이나 인근에 주둔한 러시아 병력에 대한 서방의 추정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영국 BBC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방은 현재 우크라이나 접경지에 배치된 러시아군이 13만∼15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서방 당국은 지난 주 이곳에 배치된 러시아군이 10만 명에서 13만 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 우크라 남·북 접경지에 미사일발사대 등 무기 배치

야전병원 등 위한 전투지원 병력도 접경지서 목격…"준비태세 강화"

헬기 사격하며 연합훈련 하는 러시아-벨라루스군
헬기 사격하며 연합훈련 하는 러시아-벨라루스군

(오시포비치 A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국경을 접한 벨라루스 오시포비치 훈련장에서 러시아와 벨라루스군이 연합훈련을 벌이면서 헬기 사격을 하고 있다.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는 우방인 벨라루스의 훈련장에서 '연합의 결의 2022'로 명명된 연합훈련을 오는 20일까지 벌일 예정이다. 2022.2.18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러시아는 훈련을 마친 자국 군대를 철수시키고 있다고 거듭 주장하고 있으나, 우크라이나 인근에 주둔한 러시아 병력에 대한 서방의 추정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영국 BBC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방은 현재 우크라이나 접경지에 배치된 러시아군이 13만∼15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서방 당국은 지난 주 이곳에 배치된 러시아군이 10만 명에서 13만 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어 지난 15일 이보다 2만 명 더 많은 15만 명의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접경지를 둘러싸고 있다고 밝혔다.

서방의 추정치 15만명에는 우크라이나 북부 벨라루스에서 연합 훈련 중인 러시아 병력 3만명이 포함돼 있다.

벤 월러스 영국 국방장관은 이와 관련, "러시아 지상군 병력 60%는 러시아와 벨라루스와 인접한 우크라이나 북쪽 지역에 있다"고 밝혔다.

위기 당사국인 우크라이나는 공군과 해군 병력을 포함한 러시아군 14만7천 명이 접경지에 있다고 보고 있다.

우크라이나 남쪽 크림반도에 배치된 군 텐트와 장비들
우크라이나 남쪽 크림반도에 배치된 군 텐트와 장비들

[맥사 테크놀로지스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위성사진으로도 러시아군의 동향은 속속 포착되고 있다.

지난 1월 말부터 이달 초까지 우크라이나 남쪽 크림반도에는 러시아군 1만 명이 추가 배치됐으며, 군 관련 활동이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에 있는 일부 러시아 부대는 최고 수준의 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우크라이나 북쪽 국경에서 45마일(72㎞)도 채 되지 않는 벨라루스 옐스크 인근에는 단거리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 발사대도 배치된 것으로 목격됐다.

벨라루스 남부 루니네츠 내 비행장에는 공대지용 최신 전투기 Su-25 등이 촬영됐다.

이와 함께 러시아해군은 지중해 훈련을 이유로 대형 상륙함 6척을 흑해에 배치했다.

지난 12일 러시아 흑해함대는 30척 이상의 전함이 크림반도 인근에서 훈련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부 분석가는 러시아군의 상륙작전은 실제 극도로 어려울 것이며, 해군은 우크라이나 지상군을 지상 공격이 가능한 곳에서 더 멀어지도록 하는 유인 수단일 수도 있다고 했다.

서방은 러시아 전투 병력 외에도 지원 병력이 속속 우크라이나 접경지에 모여드는 상황을 침공 임박 신호로 보며 우려하고 있다.

우크라 접경지역에 배치된 러시아군 장갑차
우크라 접경지역에 배치된 러시아군 장갑차

(로스토프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27일(현지시간) 러시아군 보병부대의 BMP-3 장갑차가 우크라이나와 인접한 남부 로스토프 훈련장에 배치돼 있다. 2022.1.28 sungok@yna.co.kr

최근 들어 탱크 수리, 혈액 공급을 위한 야전 병원 운영 등을 담당할 지원 병력이 전투 병력과 나란히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야전병원 배치는 침략을 위한 준비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밖에 서방은 러시아 정규군 외에도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 루간스크주) 지역에 친러 분리주의 반군 1만5천 명이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우크라이나는 친러 분리주의 반군의 규모가 이보다 더 크다고 믿고 있다.

다수 군사 전문가는 러시아군의 병력 배치 상황을 두고 언제든지 우크라이나 침공이 가능하다고 보지만, 전면전을 벌이기에는 부족한 규모라고 평가했다.

드미트리 폴란스키 유엔 주재 러시아 부대사는 이날 BBC방송에 "(러시아군 배치 병력에 관한)모든 추정은 서방 동료들의 머릿속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이라며 "영국과 미국 정보기관으로부터 나온 이 같은 수치를 믿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러시아는 서방이 제기한 우크라이나 침공설을 부인하며 접경지에 배치된 일부 병력을 철수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는 접경지에서 긴장을 완화하고 있다는 증거는 보이지 않으며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의 러시아군 증강은 계속되는 것처럼 보인다"고 반박했다.

우크라이나 접경 벨라루스군 비행장에 배치된 공격용 헬기들
우크라이나 접경 벨라루스군 비행장에 배치된 공격용 헬기들

[맥사 테크놀러지스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suh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7qq2FzfjB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