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이란 핵협상 상당히 진전…며칠 내 타결될 수도"(종합)

송고시간2022-02-18 09:14

beta

미국은 17일(현지시간) 이란과의 핵합의 복원 협상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면서 이란이 진지함을 보이면 며칠 내 타결이 가능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AFP통신에 "우리는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의 완전한 이행으로의 상호적 복귀에 대한 합의에 도달할 수 있고, 그래야 한다"고 밝혔다.

AFP통신의 질의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양측의 협상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음을 확인하며 이란의 정치적 결단을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란 진지함 보여야" 막판 압박…로이터는 합의문 초안 보도

오스트리아 빈에서 진행중인 이란 핵합의 복원 협상
오스트리아 빈에서 진행중인 이란 핵합의 복원 협상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미국은 17일(현지시간) 이란과의 핵합의 복원 협상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면서 이란이 진지함을 보이면 며칠 내 타결이 가능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AFP통신에 "우리는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의 완전한 이행으로의 상호적 복귀에 대한 합의에 도달할 수 있고, 그래야 한다"고 밝혔다.

AFP통신의 질의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양측의 협상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음을 확인하며 이란의 정치적 결단을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란도 16일 핵합의 복원 협상이 타결에 근접했다는 입장을 내놨으며 미국도 같은 날 핵합의 복귀를 결정할 중요한 최종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 역시 전날 "합의가 가능할 정도로 유의미한 의견 수렴이 있었다"면서 몇 주가 아닌 며칠이 남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20쪽이 넘는 이란 핵합의 복원 협상 합의문 초안엔 5%를 넘는 이란의 우라늄 농축 중단을 포함해 한국에 묶인 원유수출 대금 70억 달러 동결 해제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작년 4월부터 오스트리아 빈에서 이란 핵합의 복원 협상을 진행해왔다. 미국은 협상에 간접적으로 참여해왔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8년 이란 핵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한 바 있다.

이란 핵합의는 2015년 이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인 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맺은 것으로 우라늄 농축을 비롯한 이란의 핵활동 축소와 대(對)이란 제재 해제가 골자다.

[그래픽] 이란 핵합의 주요 일지
[그래픽] 이란 핵합의 주요 일지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