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서 韓 쇼트트랙 선수 '반칙왕' 묘사한 영화 개봉…IOC 고발돼

송고시간2022-02-18 08:30

beta

중국에서 한국 쇼트트랙 선수들을 '반칙왕'으로 묘사한 영화가 개봉됐다.

한국 바로 알리기 운동에 앞장서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이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고발했다.

서 교수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비롯해 전 세계 IOC 위원 전원(한국 측 제외)에게 베이징시의 만행을 알리는 고발 메일을 보냈다고 18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베이징시 제작 지원 '날아라, 빙판 위의 빛', 올림픽 기간에 상영

서경덕 "韓에 대한 혐오 조장해 애국심 고취…올림픽 정신 위배"

한국 선수가 중국 선수에게 반칙하는 영화 속 장면
한국 선수가 중국 선수에게 반칙하는 영화 속 장면

[출처:아이치이,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중국에서 한국 쇼트트랙 선수들을 '반칙왕'으로 묘사한 영화가 개봉됐다.

한국 바로 알리기 운동에 앞장서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이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고발했다.

중국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iQiyi)는 지난 12일 영화 '날아라, 빙판 위의 빛'을 공개했다.

영화에서는 배달 기사로 일하던 시골 소년이 전 국가대표였던 어머니의 영향으로 쇼트트랙을 접하게 되고, 혹독한 훈련 끝에 국가대표가 돼 국제대회에 출전한다.

그런데 영화에서 한국 선수들은 고의로 주인공에게 발을 걸고, 넘어진 주인공의 눈을 스케이트 날로 다치게 하는 등 '반칙왕'으로 묘사된다.

부상을 당한 주인공은 한쪽 눈이 피로 가려져 앞이 보이지 않게 되지만, 포기하지 않고 트랙을 달려 승리한다는 것이 영화의 줄거리다.

서 교수에 따르면 이 영화는 중국 베이징시 당국이 시나리오 작성부터 개입하며 제작과 배포를 총괄했다고 한다.

이에 서 교수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비롯해 전 세계 IOC 위원 전원(한국 측 제외)에게 베이징시의 만행을 알리는 고발 메일을 보냈다고 18일 밝혔다.

그는 메일에서 "어떻게 올림픽을 개최하는 도시에서 한 나라(한국)에 대한 혐오를 조장해 자국민들의 애국심을 고취하려 하는가. 이런 행위는 올림픽 정신에 위배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러한 행위가 올림픽이 열리는 기간 내에 이뤄졌다는 것은 한국 쇼트트랙 선수들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베이징시와 베이징올림픽조직위원회 측에 강력한 경고를 통해 올림픽 개최 도시에서 이런 파렴치한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영화 속 내용과는 달리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는 중국 측에 유리한 결과를 빚은 편파 판정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는 황대헌과 이준서가 모두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탈락하고, 3위였던 중국 선수가 결승에 오르기도 했다.

베이징시가 제작 지원한 쇼트트랙 영화 '날아라, 빙판 위의 빛' 장면
베이징시가 제작 지원한 쇼트트랙 영화 '날아라, 빙판 위의 빛' 장면

[출처:웨이보, DB 및 재판매 금지]

ghwa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C6VjCrOEw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