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엉덩방아 3번' 발리예바, 예견된 몰락…최악 부진으로 씁쓸한 퇴장

송고시간2022-02-18 00:27

beta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기간 중 도핑 양성 반응 사실이 알려지면서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피겨스케이팅 '스타' 카밀라 발리예바(16·러시아올림픽위원회)가 최악의 부진 속에 스스로 무너졌다.

당초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발리예바가 메달을 획득하면 꽃다발 세리머니와 공식 메달 세리머니 등을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그럴 이유가 사라졌다.

발리예바는 1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7개의 점프 요소 중 5개의 점프를 망치고 4위에 그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변 눈총 이겨내지 못하고 4위 자멸…점수 나오기 전부터 오열

발리예바 메달권 진입 실패로 꽃다발 세리머니 정상 진행

[올림픽] 발리예바 엉덩방아
[올림픽] 발리예바 엉덩방아

(베이징=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도핑 파문'을 일으킨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카밀라 발리예바가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연기를 펼치며 점프 뒤 착지하며 빙판에 넘어져 엉덩방아를 찧고 있다.
발리예바는 이날 쇼트프로그램(82.16점)과 프리스케이팅(141.93점) 합계 224.09점으로 4위에 머물렀다.
당초 발리예바가 3위 안에 들어 메달을 획득할 경우 플라워 세리머니가 취소될 예정이었지만 메달권 밖으로 밀리면서 경기 직후 링크에서 열리는 플라워 세리머니는 예정대로 진행됐다. 2022.2.17 hihong@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기간 중 도핑 양성 반응 사실이 알려지면서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피겨스케이팅 '스타' 카밀라 발리예바(16·러시아올림픽위원회)가 최악의 부진 속에 스스로 무너졌다.

당초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발리예바가 메달을 획득하면 꽃다발 세리머니와 공식 메달 세리머니 등을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그럴 이유가 사라졌다.

발리예바는 1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7개의 점프 요소 중 5개의 점프를 망치고 4위에 그쳤다.

발리예바는 첫 번째 점프인 쿼드러플(4회전) 살코부터 흔들렸다.

회전축이 흔들리면서 쿼터 랜딩(점프 회전수가 90도 수준에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받았다.

그리고 두 번째 과제이자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 반)에서는 착지 실패로 넘어졌다.

실수는 계속됐다. 세 번째 점프인 쿼드러플 토루프-트리플 플립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도하려다 첫 번째 점프 착지에서 넘어지고 말았다.

관중석에선 큰 탄성이 나왔다.

[올림픽] 발리예바의 몰락
[올림픽] 발리예바의 몰락

(베이징=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도핑 파문'을 일으킨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카밀라 발리예바가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연기를 마친 뒤 고개를 숙인 채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싼 채 울음을 터트리고 있다. 2022.2.17 hihong@yna.co.kr

그는 이어진 트리플 루프 점프를 겨우 성공하며 이날 처음 클린 점프를 했다.

당황한 발리예바는 얼굴이 빨개진 채로 연기를 이어갔다.

발리예바는 가산점 10%가 붙는 후반부 첫 점프인 쿼드러플 점프를 시도하다 또다시 엉덩방아를 찧었다.

마지막 점프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점프에서도 착지를 제대로 못 했다.

연기를 모두 마친 발리예바는 오른손으로 허공을 치며 눈살을 찌푸렸다.

그리고 눈물을 쏟으며 고개를 숙였다.

한참 동안 은반을 머물던 발리예바는 점수를 확인하는 키스 앤드 크라이 존에 앉은 뒤 흐느끼기 시작했다.

[올림픽] '도핑 파문' 발리예바, 최종 4위에 그쳐
[올림픽] '도핑 파문' 발리예바, 최종 4위에 그쳐

(베이징=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도핑 파문'을 일으킨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카밀라 발리예바가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총점 224.09점으로 최종 4위를 기록하자 눈물을 보이고 있다. 2022.2.17 hwayoung7@yna.co.kr

점수가 나오기 전부터 최악의 결과를 예견한 듯 눈물을 쏟았다.

발리예바는 프리스케이팅에서 141.93점에 그쳤다.

자신의 최고 기록이자 세계기록인 185.29점보다 무려 40점 이상이 낮았다.

최종 총점 224.09점을 받은 발리예바는 안나 셰르바코바(255.95점), 알렉산드라 트루소바(251.73점·이상 러시아올림픽위원회), 사카모토 가오리(233.13점·일본)에 이어 4위를 기록하며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다.

결과가 뜨자 발리예바는 옆에 있는 코치들을 부여잡고 오열했다.

이렇개 발리예바의 첫 올림픽 무대는 다소 허무하게 끝났다.

그는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꾸를 하지 않고 그대로 통과했다.

[올림픽] '도핑 파문' 발리예바, 최종 4위에 그쳐
[올림픽] '도핑 파문' 발리예바, 최종 4위에 그쳐

(베이징=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도핑 파문'을 일으킨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카밀라 발리예바가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총점 224.09점으로 최종 4위를 기록하자 눈물을 보이고 있다. 2022.2.17 hwayoung7@yna.co.kr

발리예바는 지난 10일 금지약물 양성반응이 나왔다는 외신 보도 전까지 '역사상 최고의 피겨 여자 선수'로 인정받는 슈퍼스타였다.

혜성처럼 등장한 발리예바는 남자 선수들의 전유물이라 불리던 쿼드러플 점프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세계 무대를 완벽하게 장악했고,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화려한 대관식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는 시니어 무대에 데뷔한 올 시즌 출전하는 대회마다 최고점으로 세계기록을 경신하며 극찬을 받았다.

[올림픽] 도핑 논란의 발리예바 '그녀에게 올림픽 퀸의 자리는 없었다'
[올림픽] 도핑 논란의 발리예바 '그녀에게 올림픽 퀸의 자리는 없었다'

(베이징=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도핑 파문'을 일으킨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카밀라 발리예바가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점프 후 착지 과정에서 중심을 잃고 넘어지고 있다. 2022.2.17 superdoo82@yna.co.kr

그러나 발리예바는 지난해 12월 제출한 도핑 샘플에서 협심증 치료제이자 흥분제 효과도 내는 금지 약물 트리메타지딘이 발견돼 선수 인생 최대 위기를 맞았다.

발리예바는 천신만고 끝에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대회 출전을 허락하면서 올림픽 무대에 섰지만, 주변의 따가운 눈총과 부담을 이겨내지 못하고 스스로 무너졌다.

cycl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TlAtA0GWj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