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4강 탈락에 눈물 글썽인 팀 킴 "응원 많이 해주셨는데…"

송고시간2022-02-17 19:02

beta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4강 진출에 실패한 한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 선수들이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 컬링 여자 국가대표 팀 킴(김은정·김경애·김선영·김초희·김영미)은 17일 중국 베이징의 국립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여자부 풀리그 9차전에서 스웨덴에 4-8로 졌다.

'안경 선배'라는 별명으로도 유명한 그는 "많이 응원해주시는데 특히 평창 이후로 멈추지 않고 나갈 수 있는 원동력을 주시는 분들께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인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웨덴과 최종전 패배로 4강 진출 좌절 "응원에 보답 못 해 죄송"

[올림픽] 심각한 팀킴
[올림픽] 심각한 팀킴

(베이징=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7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단체전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팀킴이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2022.2.17 pdj6635@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동찬 유지호 기자 =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4강 진출에 실패한 한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 선수들이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 컬링 여자 국가대표 팀 킴(김은정·김경애·김선영·김초희·김영미)은 17일 중국 베이징의 국립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여자부 풀리그 9차전에서 스웨덴에 4-8로 졌다.

4승 5패가 된 한국은 10개국 가운데 8위로 밀려 상위 4개 팀에 주는 4강행 티켓을 놓쳤다.

이날 스웨덴만 잡았더라면 극적으로 4강에 오를 수 있었지만 7엔드까지 4-3으로 앞서던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2018년 평창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전국에 컬링 열풍을 일으켰던 이들은 4년 만에 다시 나선 올림픽 무대에서는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경기가 끝난 뒤 스킵 김은정은 "두 번째 올림픽을 준비하며 고생 많이 했는데 제가 무너지지 않고 끝까지 이끌고 나갔다면 좋은 결과가 나왔을 것"이라며 울먹였다.

'안경 선배'라는 별명으로도 유명한 그는 "많이 응원해주시는데 특히 평창 이후로 멈추지 않고 나갈 수 있는 원동력을 주시는 분들께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인사했다.

[올림픽] 수고했어요
[올림픽] 수고했어요

(베이징=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7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단체전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패한 팀킴 김은정이 피터 갤런트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2022.2.17 pdj6635@yna.co.kr

김은정은 "오늘 경기가 아쉽다"며 "5엔드까지 잘 컨트롤했는데 실수가 잦았고, 꼭 이겨야 했던 중국전도 부족했다"고 돌아봤다.

그는 "이번 올림픽을 통해서도 컬링을 알릴 기회가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평창 때는 겁 없이 했고, 이번에는 더 잘하는 것을 확실히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컸지만 제가 스스로 팀을 힘들게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든다"고 아쉬워했다.

임명섭 감독은 "많은 응원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며 "그래도 다음 달 세계선수권, 다음 올림픽을 위해 다 같이 함께할 것으로 생각하고 오늘 아쉬움을 털어내겠다"고 말했다.

임 감독은 "4강에 못 간 것은 아쉽지만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며 "올림픽 티켓도 스스로 따냈는데 그 이상은 우리 욕심이었던 것 같다"고 분발을 다짐했다.

캐나다 국적의 피터 갤런트 코치 역시 "초반 5엔드까지 좋은 경기를 하고도 이후 실수가 나오면서 경기 주도권을 내줬다"며 "그래도 끝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이 대견하다"고 말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