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이나 체류 국민 107명…외교부 "금주 50여명 추가 철수"

송고시간2022-02-17 16:58

beta

외교부는 17일 여행금지 지역인 우크라이나에 전날 기준 한국 국민 107명이 체류 중이며 이번 주 내로 50여 명이 추가 철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예정대로 추가 철수가 진행되면 다음 주부터는 체류 국민이 50여 명 정도만 남게 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잔류 희망 국민에 대해 "현지인과 국제결혼을 했거나, 오래 거주하면서 사실상 모든 생활기반이 현지에 있는 분들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계속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철수 완료시 잔류희망자·공관원 위주로 남아…공관 전면 철수는 미고려

돈바스 전쟁 당시 반군의 포격으로 파괴된 슬라뱐스크의 병원
돈바스 전쟁 당시 반군의 포격으로 파괴된 슬라뱐스크의 병원

(슬라뱐스크[우크라이나]=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2014년 돈바스 전쟁 당시 반군의 포격으로 파괴된 도네츠크 주 슬라뱐스크의 병원 건물 모습. 2022.1.20 kind3@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외교부는 17일 여행금지 지역인 우크라이나에 전날 기준 한국 국민 107명이 체류 중이며 이번 주 내로 50여 명이 추가 철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예정대로 추가 철수가 진행되면 다음 주부터는 체류 국민이 50여 명 정도만 남게 된다. 잔류 인원은 대부분 여행금지 발령에도 우크라이나에 남기를 희망하는 인원과 공관 직원들일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지난 15일 현지 생활 기반을 가진 영주권자 등 50여 명이 잔류 의사를 표명했다며 "대피처 확보를 포함한 추가 안전조치를 강구하고 있으며, 대피·철수할 것을 지속 설득해 나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잔류 희망 국민에 대해 "현지인과 국제결혼을 했거나, 오래 거주하면서 사실상 모든 생활기반이 현지에 있는 분들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계속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키예프 주재 한국대사관의 전면 철수 문제는 현 단계에서 일절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지난해 8월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했을 때는 현지 주재 한국대사관 직원을 전면 철수시키고 대사관을 잠정 폐쇄한 바 있다. 당시는 공관의 안전까지 담보하기 어려울 수 있어서였지만, 우크라이나는 상황이 다르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르쵸바 국경검문소 앞 대기중인 트럭들
코르쵸바 국경검문소 앞 대기중인 트럭들

(코르쵸바[폴란드]=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1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로 넘어가는 폴란드 코르쵸바 국경검문소 앞에 대기 중인 트럭들. 이날은 미국이 러시아의 침공일로 예고한 'D-데이'였다. 세계의 시선이 온통 우크라이나로 쏠린 날이었지만 폴란드 국경을 오가는 우크라이나 시민들의 일상은 여느 때와 다름없이 이어지는 모습이었다. 2022.2.17 yulsid@yna.co.kr

정부는 한국시간 13일부터 우크라이나 전역에 최고 단계 여행경보에 해당하는 여행금지를 발령하고 체류 국민들의 신속한 철수를 지원해왔다.

키예프에서 폴란드와 인접한 서부 리비우로 가는 임차 버스를 운영하고, 한국 국민들이 폴란드로 넘어가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16일에는 리비우와 폴란드 프셰미실에 임시 사무소를 개설했다.

현재 한국 외에도 미국, 캐나다, 호주, 네덜란드 등이 육로를 통한 자국민의 폴란드 입국을 위해 리비우 지역에 임시사무소를 운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루마니아 및 주폴란드대사관은 15∼16일 국경지역 검문소를 방문해 한국 국민들의 입국을 위한 현지 당국과의 협조 체계도 재점검했다.

한편 외교부는 일촉즉발 위기가 해소되지 않는 우크라이나 현지 상황을 계속해서 주시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우크라이나 정부군이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통제하는 동부 루간스크주에 박격포 등을 동원한 공격을 감행했다고 러시아 언론이 보도했지만, 우크라이나 정부군은 공격 사실을 부인하는 등 현지에서 나오는 메시지도 엇갈리고 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크라이나 사태로 반도체 소재와 원자재 등 공급망 불안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지적에 "필요시 국제사회 및 유관 부문과의 긴밀한 소통 하에 가능한 분야에서의 대응 방안을 강구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kimhyo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2tZdVn-i_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