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m 백상아리가 사람을 물어 죽였다…시드니 인근 해변 줄폐쇄

송고시간2022-02-17 16:02

beta

호주 시드니 인근에서 몸길이가 최소 3m로 추정되는 백상아리에 사람이 물려 죽는 사고가 발생해 주변 해변이 줄줄이 폐쇄됐다.

17일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시드니에서 남쪽으로 20㎞ 정도 떨어진 리틀베이 비치에서 수영하던 1명이 상어에 공격을 당해 목숨을 잃었다.

하루가 지난 이날 시드니의 유명한 해변 본다이 비치를 포함해 10여 개의 인근 해변들이 폐쇄된 채 상어 수색 작업이 벌어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어 공격 사망사고는 약 60년만…상어 수색·바다수영 행사 취소

백상아리
백상아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호주 시드니 인근에서 몸길이가 최소 3m로 추정되는 백상아리에 사람이 물려 죽는 사고가 발생해 주변 해변이 줄줄이 폐쇄됐다.

17일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시드니에서 남쪽으로 20㎞ 정도 떨어진 리틀베이 비치에서 수영하던 1명이 상어에 공격을 당해 목숨을 잃었다.

목격자들은 몸길이가 짧아도 3m는 되는 백상아리였다고 증언했다. 구조 헬기와 구급차 4대가 급파됐으나 피해자는 결국 목숨을 거뒀으며 구조당국은 피해자가 끔찍하게 다친 상태였다고 전했다.

주변에서 골프를 치거나 물고기를 잡던 이들이 참혹한 현장을 목격했으며 상어가 피해자를 공격하는 모습을 촬영한 영상이 온라인으로 퍼져나가기도 했다.

사고가 발생한 지역의 딜런 파커 시장은 "그런 몸서리쳐지는 상황에서 발생한 비극적 사망사고는 완전히 충격적"이라고 탄식했다.

시드니 인근 해변에서 상어의 공격으로 사람이 목숨을 잃는 사건이 벌어진 것은 1963년 이후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피해자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다.

영화 '죠스'로 유명한 백상아리는 상어 중에서도 가장 난폭한 종으로 최대 몸길이는 6.5m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상어 수색에 동원된 헬기
상어 수색에 동원된 헬기

(EPA 시드니=연합뉴스) 상어로 인한 인명사고가 발생한 호주 시드니 인근 해변에서 17일(현지시간) 헬기가 상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2.2.17. photo@yna.co.kr

하루가 지난 이날 시드니의 유명한 해변 본다이 비치를 포함해 10여 개의 인근 해변들이 폐쇄된 채 상어 수색 작업이 벌어지고 있다.

미끼를 달고 상어를 유인·포획하는 장비가 6대 설치됐고 무인기(드론)도 여러 대 배치됐다.

낮 기온이 30도를 넘는 더운 날씨지만 당국은 주민과 여행자에게 바다에 들어가지 말라는 명령을 내렸다.

현지 주민 캐런 로말리스는 로이터통신에 "몇몇 미친 서퍼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바다에) 들어가는데 대부분은 상어가 없어질 때까지 물에 들어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역에서 20일 열릴 예정이었던 바다 수영 행사는 취소됐다.

전설의 호주 수영선수 머레이 로즈의 이름을 딴 이 행사 주최 측은 성명을 내고 "고인과 유족을 존중해 올해 행사를 취소하는 게 적절하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nari@yna.co.kr

호주판 죠스…3m 백상어 수영객 공격에 사람들은 비명만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i3QU36d2E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