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원웅 물러난 광복회, 직무대행 체제로…사태 수습 착수

송고시간2022-02-17 14:01

beta

광복회가 김원웅 전 회장의 사퇴 표명 하루 만인 17일 직무대행을 지명하는 등 사태 수습에 나섰다.

광복회 관계자에 따르면 광복회는 이날 오전 비공개로 긴급 이사회를 열고 허현 부회장을 회장 직무대행으로 지명했다.

직무대행 체제로 돌입한 광복회는 18일에는 임시총회를 열어 회계 등에 대한 감사보고와 향후 대책 등을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긴급이사회서 허현 현 부회장 직무대행 지명…내일 임시총회

김원웅 전 광복회장
김원웅 전 광복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광복회가 김원웅 전 회장의 사퇴 표명 하루 만인 17일 직무대행을 지명하는 등 사태 수습에 나섰다.

광복회 관계자에 따르면 광복회는 이날 오전 비공개로 긴급 이사회를 열고 허현 부회장을 회장 직무대행으로 지명했다.

아울러 김 전 회장에 대한 '사퇴동의안'도 가결돼 이날부로 공식적으로 광복회장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광복회는 부회장을 포함한 현 임원의 임기가 내년 5월까지인 만큼, 당장은 현재의 집행부 체제를 유지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훈처는 전날 광복회 측이 올해 5월 정기총회에서 후임 회장을 선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 이에 대해 광복회 관계자는 "현 임원진의 임기가 내년까지여서 일단은 좀 봐야 할 것 같다"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김 전 회장에 반대하는 회원들로 구성된 광복회개혁모임, 광복회정상화추진본부, 광복회재건 비상대책모임 등은 김 전 회장의 횡령 의혹 등에 대해 집행부와 이사진 등도 일괄 사퇴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그러나 사태 봉합이 급선무라는 점에서 집행부가 이를 당장 받아들일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직무대행 체제로 돌입한 광복회는 18일에는 임시총회를 열어 회계 등에 대한 감사보고와 향후 대책 등을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날 김 전 회장의 사퇴 표명 직후 일각에서 그의 신상을 둘러싼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돌아 국가보훈처와 광복회 측이 확인하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급기야 보훈처는 출입기자단을 통해 "광복회 확인 결과 오전까지도 실무진과 김원웅 회장이 직접 소통했다고 알려왔다"고 공지하기도 했다.

광복회 관계자도 이날 오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아침에도 단체 관계자가 직접 통화를 했다고 한다. 낭설이다"라고 말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