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전쟁 위협 속 러시아·우크라이나 선수 '평화의 포옹'

송고시간2022-02-17 11:54

beta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위협이 정점에 달하는 가운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러시아 선수가 우크라이나 선수를 껴안아 눈길을 끌고 있다.

올렉산드르 아브라멘코(34·우크라이나)는 16일 밤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 겐팅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대회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에어리얼 결승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러시아가 작년 말부터 10만 명이 넘는 병력을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 배치하면서 양측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부로프(왼쪽)가 은메달을 딴 우크라이나의 아브라멘코를 껴안고 축하해주고 있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부로프(왼쪽)가 은메달을 딴 우크라이나의 아브라멘코를 껴안고 축하해주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위협이 정점에 달하는 가운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러시아 선수가 우크라이나 선수를 껴안아 눈길을 끌고 있다.

올렉산드르 아브라멘코(34·우크라이나)는 16일 밤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 겐팅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대회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에어리얼 결승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디펜딩 챔피언' 아브라멘코의 은메달은 이번 올림픽에서 우크라이나가 딴 첫 메달이다.

아브라멘코를 누구보다 축하해준 이는 2회 연속 동메달을 차지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일리아 부로프(31)였다.

아브라멘코가 우크라이나 국기를 들고 기뻐하자, 부로프가 아브라멘코에게 다가가 손을 잡더니 뒤에서 껴안고 축하해줬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두 나라 사이에 고조된 긴장을 극복하는 제스처"라고 평가했다.

러시아가 작년 말부터 10만 명이 넘는 병력을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 배치하면서 양측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침공 개시일마저 구체적으로 거론될 정도로 우크라이나 사태를 둘러싼 국제사회의 긴장감은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그러나 적어도 올림픽에서만큼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대치하지 않았다.

화합의 가능성을 보여준 아브라멘코와 부로프의 포옹이 눈길을 끈 이유다.

앞서 이번 올림픽에 참가한 우크라이나 스켈레톤 선수 블라디슬라프 헤라스케비치(23)는 반전 메시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헤라스케비치는 지난 11일 대회 스켈레톤 남자 싱글 경기를 마친 후 중계 카메라에 "우크라이나에서 전쟁 금지(NO WAR IN UKRAINE)"라고 쓴 종이를 들어 보였다.

우크라이나 올림픽위원회도 소셜미디어(SNS)에 "평화를 위한다"는 글을 올렸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