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가습기참사 여전히 미해결…미흡한 진상조사 재개할 것"

송고시간2022-02-17 12:00

beta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17일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다며 "심상정 정부는 민주당 정부가 일방적으로 끝내버린 미흡한 진상조사부터 재개하겠다"고 약속했다.

심 후보는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어제 유세 일정 중에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여전히 미해결이라는 기사를 읽고 참 마음이 아프고 무거웠다"며 "촛불의 여망을 잇겠다던 민주당 정부가 들어서면 다 해결이 되겠지 했던 문제들이 아직도 미결 상태로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무엇보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온전히 완성할 것"이라며 " 다시는 가습기살균제 참사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막는 것이야말로 우리 피해자 유가족들의 간절한 염원"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치의 방조와 무관심…피해인정 심사 단축하고 중대재해법 완성"

울산 찾은 심상정 후보
울산 찾은 심상정 후보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17일 울산시 동구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열린 조선업종노조연대와의 정책 협약식에 참석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2.2.17 yongtae@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17일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다며 "심상정 정부는 민주당 정부가 일방적으로 끝내버린 미흡한 진상조사부터 재개하겠다"고 약속했다.

심 후보는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어제 유세 일정 중에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여전히 미해결이라는 기사를 읽고 참 마음이 아프고 무거웠다"며 "촛불의 여망을 잇겠다던 민주당 정부가 들어서면 다 해결이 되겠지 했던 문제들이 아직도 미결 상태로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주류 정치의 무관심 속에서 가습기살균제를 제조하고 판매했던 SK케미칼과 애경산업 대표들은 지난해 1심 재판에서 무죄를 받았다"며 "여전히 병상에서 '내 몸이 바로 증거'라고 외치는 피해자들이 존재하는데 가해자는 없다는 것이 가당키나 하냐"고 비판했다.

이어 "정치의 방조와 무관심 속에서 2심마저 무죄가 나온다면 이 억울한 죽음들을 도대체 무엇으로 위로할 수 있겠냐"며 "몇 년씩 걸리는 피해 인정 심사도 최대한 단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심 후보는 "무엇보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온전히 완성할 것"이라며 " 다시는 가습기살균제 참사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막는 것이야말로 우리 피해자 유가족들의 간절한 염원"이라고 강조했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