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도권서 부동산 분노 건드린 尹 "민주당이 국민 약탈"

송고시간2022-02-17 11:28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7일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에 집중했다.

윤 후보는 수도권 주민들의 최대 현안인 부동산 정책을 민주당 정부의 최대 실정으로 부각하며 정권교체에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서울 집중 유세…성남에선 이재명 재임 기간 의혹 공략

"정치보복 누가 제일 잘했나…파시스트들이 뒤집어씌우는건 세계최고"

'대선 러닝메이트' 재보선 후보들과 공동 유세도

지지 호소하는 윤석열
지지 호소하는 윤석열

(안성=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기 안성시 중앙시장 앞 서인사거리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2.2.1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 연합뉴스) 김동현 문다영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7일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에 집중했다.

윤 후보는 수도권 주민들의 최대 현안인 부동산 정책을 민주당 정부의 최대 실정으로 부각하며 정권교체에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유세의 시작은 경기 안성이었다.

윤 후보는 "안성이 경기도에서만 집값 상승률이 38%로 네번째다. 여기가 인구가 그렇게 밀집한 데도 아니고 어떻게 이렇게 집값이 올랐나. 여러분의 소득이 38% 올라갔나"라며 부동산을 가장 먼저 꺼냈다.

그는 이재명 후보의 선거 문구인 '위기에 강한 유능한 경제 대통령'을 언급하고서 "국가의 위기, 국민의 위기를 잘 넘어가는 게 아니고 자기 개인의 사법적 위기는 검찰 수사를 무력화시켜서 그럭저럭 넘어간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로 김만배 등 민간업자들이 막대한 이익을 챙겼다면서 "싼값에 토지 수용당하고 비싼 값에 아파트 입주한 사람들은 뭔가. 국민 약탈 아닌가"라며 "시장하고 지사하면 다 유능한 건가. 불법에 유능한 건가"라고 꼬집었다.

또 이 후보의 청년 일자리·기본소득 공약을 두고 "자기들이 부패하고 약탈한 돈을 내놓지, 국민 이렇게 허리 휘어지게 만들고, 세금 또 뺏어다가 선거 때 이런 짓 한다고 거짓말하는 것을 믿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청년 일자리 만드는데 기업에서 세금을 무지막지하게 막 뜯어낸다"며 "돈 많이 번 기업은 국가를 위해 세금 내는 게 맞다. 그러나 정도껏 해야 일자리도 만들어지고 우리 청년들이 사회에 진입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긴다"고 주장했다.

꽃다발 받는 윤석열
꽃다발 받는 윤석열

(안성=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기 안성시 중앙시장 앞 서인사거리에서 열린 유세에서 한 지지자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2022.2.1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그러면서 "민주당 정부는 평소에는 아주 친기업적으로 갖은 알랑방귀를 다 뀐다. 그런데 선거 때만 되면 노동자와 기업을 갈라치기 한다"며 "마치 자기들이 노동자를 위하는 것 같이 코스프레하면서 국민을 갈라치기 해서 또 이렇게 선거 공작을 한다"고 비판했다.

자신의 '전(前) 정권 적폐 청산 수사' 발언을 민주당이 '정치보복'으로 규정한 것에 대한 반박도 이어갔다.

그는 "정치보복을 누가 제일 잘했나. 원래 옛날에도 히틀러나 무솔리니 같은 파시스트들이 뒤집어씌우는 것은 세계 최고다"라며 민주당을 파시스트에 비유했다.

그는 "자기가 진 죄 남한테 덮어씌우고, 자기 진 죄는 덮고, 남은 짓지도 않은 죄 만들어서 선동하고 이게 원래 파시스트들, 그와 비슷한 공산주의자들 이런 사람들이 하는 수법"이라고 주장했다.

안성 재선거에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한 김학용 전 의원도 유세차에 올랐다. 윤 후보는 지난 13일 '대선 러닝메이트'격인 재·보궐선거 후보들을 만나 공동 유세를 결정한 바 있다.

김 전 의원은 "안성에서 그 어느 지역보다 기호 2번 윤석열 후보가 압도적으로 당선될 수 있게끔 도와달라"고 했고, 윤 후보도 "우리 안성의 일꾼 김학용과 함께 또 윤석열과 함께 3월 9일 우리 안성을 바꾸고 경기도를 바꾸고 대한민국을 바꾸자"고 호소했다.

윤 후보는 전날에 이어 당 점퍼 대신 위아래로 검정색 옷을 입어 눈길을 끌었다. 당 정체성보다 후보 개인을 부각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후 윤 후보는 경기 용인, 성남에서 유세를 이어간다.

성남에서는 대장동, 백현동, 성남FC 등 이재명 시장 재임 기간 있었던 각종 의혹들을 집중 부각할 방침이다.

오후에는 서울 송파와 서초, 종로에서 지지를 호소한다.

서초에서는 서초갑에 출마한 조은희 전 서초구청장과 함께하고, 마지막 유세인 종로에서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구민들을 만난다.

이준석 대표는 남쪽에서 유세를 이어갔다.

이 대표는 경남 창원의 전통시장을 돌았으며, 오후에는 김해, 양산에서 인사할 계획이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양천구와 금천구 등 서울 남서쪽에 집중했다.

안성 찾아 인사하는 윤석열
안성 찾아 인사하는 윤석열

(안성=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기 안성시 중앙시장 앞 서인사거리에서 열린 유세에서 김학용 안성시 국회의원 후보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2022.2.1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