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尹에 연일 '주술·배신·검찰' 프레임…"국민도 배신할 것"

송고시간2022-02-17 11:57

beta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이른바 '주술'과 '배신'을 키워드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공격했다.

자신을 발탁한 문재인 정부를 배신한 검찰 출신의 윤 후보 부부가 주술에 의존하고 있다는 프레임을 토대로 공격 수위를 연일 높이는 모습이다.

민주당 서울시당위원장인 기동민 의원은 이날 노원구의 롯데백화점 앞에서 열린 집중 유세에서 "검찰총장으로 임명될 당시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검경 수사권을 조정하겠다, 검찰개혁의 대의를 위해 복무하겠다고 사기를 쳤다"며 "깨어 있는 서울 시민의 힘으로 윤 후보를 심판해달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둣발이 군홧발로 보여…서울시민의 힘으로 尹 심판해달라"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이른바 '주술'과 '배신'을 키워드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공격했다.

자신을 발탁한 문재인 정부를 배신한 검찰 출신의 윤 후보 부부가 주술에 의존하고 있다는 프레임을 토대로 공격 수위를 연일 높이는 모습이다.

안성 찾아 인사하는 윤석열
안성 찾아 인사하는 윤석열

(안성=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기 안성시 중앙시장 앞 서인사거리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2.1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민주당 서울시당위원장인 기동민 의원은 이날 노원구의 롯데백화점 앞에서 열린 집중 유세에서 "검찰총장으로 임명될 당시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검경 수사권을 조정하겠다, 검찰개혁의 대의를 위해 복무하겠다고 사기를 쳤다"며 "깨어 있는 서울 시민의 힘으로 윤 후보를 심판해달라"고 말했다.

또 수석대변인인 고용진 의원도 유세에서 "윤 후보는 자신을 키워준 문재인 정권을 배신하고 저쪽 당에 가서 후보를 한다"며 "한 번 배신한 사람은 또 배신하기 마련이다. 이번에는 국민을 배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른바 굿판 의혹을 토대로 한 공격도 계속됐다.

우원식 의원은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민주공화국을 만들어야 하지 않겠냐"며 "지난번에 최순실을 겪으며 주술공화국은 지긋지긋하게 봤다"고 호소했다.

그는 "(윤 후보에게) 조언하던 사람이 소가죽을 생으로 벗기고 (연등에)윤 후보 이름이 붙었다는 것 아니냐"며 "이렇게 다시 주술공화국으로 가게 하는, 이런 사람이 나라를 운영해도 되겠냐"고 소리쳤다.

윤건영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건진 법사와 김건희 씨의 관계, 이 관계는 (김 씨 회사인) 코바나컨텐츠가 있을 때부터 계속돼 왔다"며 "건진 법사 자제분이 코바나컨텐츠에서 일을 하고 건진 법사가 캠프에서 활동도 하고 정황 증거들이 넘쳐난다"고 말했다.

노원구 찾아 유세 펼치는 이재명 대선 후보
노원구 찾아 유세 펼치는 이재명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노원구 상계동 롯데백화점 노원점 앞에서 유세를 펼치고 있다. 2022.2.17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김성환 의원은 이날 지원 유세에서 윤 후보의 '구둣발 논란'을 다시 꺼내 들며 "수십 년간 검찰 독재로, 검찰 특권으로 살아왔기 때문에 가능한 행동"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구둣발이 군홧발로 보인다"며 "우리 자녀들이 검찰 독재 밑에서 고생하는 것을 보고 싶냐"고 표심을 호소했다.

김용민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윤 후보가 발표한 검찰 공약과 관련, "국민들을 위한 공약이 아니라 본인과 검찰을 위한 공약"이라며 "정치보복을 하기 위한 밑그림과 제도적인 보완을 하겠다는 것과 맞아떨어진다"고 지적했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