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와대 경호처, 박근혜 대구 사저 답사…달성군과 경호 논의

송고시간2022-02-17 11:02

beta

청와대 경호처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구 달성군 유가읍 쌍계리 사저 일대에서 본격적인 경호 업무를 준비한다.

청와대 경호처는 17일 오전 9시 55분께 김문오 달성군수를 찾아가 경호 관련 업무를 협의했다.

20분간 진행한 회의에는 경호처 관계자 1명과 달성군수, 자치행정국장 등 간부들과 실무진이 참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구 달성군에 마련한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대구 달성군에 마련한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청와대 경호처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구 달성군 유가읍 쌍계리 사저 일대에서 본격적인 경호 업무를 준비한다.

청와대 경호처는 17일 오전 9시 55분께 김문오 달성군수를 찾아가 경호 관련 업무를 협의했다.

20분간 진행한 회의에는 경호처 관계자 1명과 달성군수, 자치행정국장 등 간부들과 실무진이 참석했다.

군은 경호처에 사저 일대 CCTV 및 도로 현황과 가드레일 철거 등 일대 환경 정비 상황을 전달했다.

면담을 끝낸 경호처 관계자는 사저로 이동해 다른 팀원들과 현장을 답사할 예정이다.

경호처 관계자는 취재진에 "경호는 어쨌거나 종신 경호"라며 "(박 전 대통령)본인이 연장하겠다고 하면 할 수 있는 건데, 현재 (경호 기간이)연장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군수실에는 잘 모셔달라고 부탁하러 왔다"며 "기본적인 경호 사항을 달성군이 미리 잘 준비해줘서 현재로서는 문제 될 게 없다"고 덧붙였다.

경호처는 박 전 대통령 사면 때부터 경호를 시작했다.

그는 "언제 퇴원할지는 모르겠으나 직접 모시고 내려오고, 최소 5년은 경호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경호동 건물 신축 등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라고 했다.

법률상 4년 9개월간 구속된 박 전 대통령은 다음 달 경호처의 경호가 끝난다. 다만 경호처장 판단에 따라 경호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면 경호를 이어갈 수 있다.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