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를린영화제 단골' 홍상수, '소설가의 영화'로 심사위원대상(종합)

송고시간2022-02-17 05:01

beta

홍상수 감독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3년 연속으로 수상했다.

홍 감독은 16일(현지시간) 열린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27번째 장편 '소설가의 영화'로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소설가의 영화'는 소설가 준희가 잠적한 후배의 책방으로 먼 길을 찾아가고, 혼자 산책을 하고, 영화감독 부부와 배우를 만나게 되는 이야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년 연속 수상…감독상·각본상 등 이어 네 번째 은곰상

"기대 안 했는데 너무 놀라" 소감…김민희 "감동적이고 잊지 못할 것"

김민희의 소감 통역하는 홍상수 감독
김민희의 소감 통역하는 홍상수 감독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홍상수 감독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3년 연속으로 수상했다.

홍 감독은 16일(현지시간) 열린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27번째 장편 '소설가의 영화'로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심사위원대상은 최우수작품상인 황금곰상에 이어 두 번째 상에 해당한다.

2020년 '도망친 여자'로 감독상, 지난해 '인트로덕션'으로 각본상을 받은 데 이어 3년 연속 수상이자, 네 번째 은곰상 수상이다.

'소설가의 영화'는 소설가 준희가 잠적한 후배의 책방으로 먼 길을 찾아가고, 혼자 산책을 하고, 영화감독 부부와 배우를 만나게 되는 이야기다. 준희는 배우 길수에게 함께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설득한다.

지난해 칸 영화제 초청작인 '당신 얼굴 앞에서'로 홍 감독과 처음 호흡을 맞췄던 이혜영이 소설가 준희를 연기했다.

영화 '소설가의 영화'
영화 '소설가의 영화'

[전원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무대에 오른 홍 감독은 "정말 기대하지 않았다. 너무 놀랐다"며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연인이자 이번 영화에 배우 길수로 출연한 김민희를 무대로 불러올렸다.

김민희는 "오늘 상영에서 관객분들이 진심으로 영화를 사랑해주신다는 걸 느꼈는데 감사하다는 말을 못 드리고 내려왔다"며 "감동적이었고 잊지 못할 것 같다.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홍 감독이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것은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 '도망친 여자'(2020), '인트로덕션'(2021)에 이어 여섯 번째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배우 김민희에게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안겼고, '도망친 여자'는 은곰상 감독상을 받았다.

mih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B_r2l_Cr2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