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컬링 김선영 "져도 빨리 잊자고 다짐…내일 최종전에 전념"

송고시간2022-02-17 00:30

beta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 김선영(강릉시청)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4강 진출 여부를 정할 17일 스웨덴과 경기에서 필승을 다짐했다.

한국 컬링 여자 국가대표 팀 킴(김은정·김경애·김선영·김초희·김영미)은 16일 중국 베이징의 국립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풀리그 8차전에서 덴마크에 8-7로 이겼다.

김선영은 덴마크전 승리 후 인터뷰에서 "오늘 초반부터 힘겹게 갔는데 이겨서 다행이고 기분이 좋다"며 "저희가 보완해야 할 점들을 잘 준비해서 내일 중요한 스웨덴전에 집중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우리 이겼어요'
[올림픽] '우리 이겼어요'

(베이징=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한국 서드 김경애(오른쪽)와 리드 김선영이 16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리그 한국과 덴마크의 경기에서 8-7로 역전승을 거둔 뒤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2.17 saba@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 김선영(강릉시청)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4강 진출 여부를 정할 17일 스웨덴과 경기에서 필승을 다짐했다.

한국 컬링 여자 국가대표 팀 킴(김은정·김경애·김선영·김초희·김영미)은 16일 중국 베이징의 국립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풀리그 8차전에서 덴마크에 8-7로 이겼다.

9엔드까지 6-7로 끌려가다 마지막 10엔드에서 극적으로 2점을 추가한 한국은 4승 4패를 기록, 10개 팀 가운데 공동 4위에 올랐다.

그러나 공동 4위에 한국, 영국, 캐나다가 포진했고 4승 5패인 공동 7위에 미국과 중국, 또 5승 3패인 3위에 일본이 자리를 잡고 치열한 4강 경쟁이 계속 진행 중이다.

한국은 17일 6승 2패로 2위인 스웨덴을 상대하고 영국은 러시아(1승 7패), 캐나다는 덴마크(2승 6패)와 만나기 때문에 일정상 우리가 다소 불리할 수 있다.

[올림픽] '좋았어'
[올림픽] '좋았어'

(베이징=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16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리그 한국과 덴마크의 경기에서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2.2.17 saba@yna.co.kr

김선영은 덴마크전 승리 후 인터뷰에서 "오늘 초반부터 힘겹게 갔는데 이겨서 다행이고 기분이 좋다"며 "저희가 보완해야 할 점들을 잘 준비해서 내일 중요한 스웨덴전에 집중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10엔드에서 상대의 마지막 샷이 우리 스톤을 빗나가는 등 실수가 나온 것에 대해 "그런 부분도 있었지만, 우리 (김)은정 언니의 샷도 어려운 것이어서 선수들끼리 의사소통을 많이 해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만일 이날 덴마크에 졌더라면 거의 탈락이 확정되는 위기에서 김선영은 "그런 부담을 갖지 않고, 경기에 더 집중하려고 노력했다"며 "경기 도중에도 우리 점수가 워낙 타이트 해서 다른 팀의 결과를 신경 쓸 시간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우리나라는 이날 오전 경기에서 스위스에 4-8로 져 분위기가 다소 가라앉았으나 곧바로 야간 경기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따내 17일 스웨덴전까지 희망을 남겨놨다.

김선영은 "올림픽에 오기 전부터 경기에서 지더라도 너무 우울해하지 말고, 빨리 털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기로 했다"며 "패하고 나서 팀 미팅이 끝나고 경기장에서 나가면 컬링 얘기는 하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숙소에서 윷놀이 등으로 긴장을 푼다고 했던 선수단 분위기에 대해 "오늘은 윷놀이는 못 했고, 색칠 공부를 하면서 선수들끼리 이야기를 나눴다"고 소개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은메달 멤버였던 김선영은 "일단 내일 스웨덴전은 아이스 적응을 잘하고, 상대보다 실수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푹 쉬고, 내일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필승 각오를 다졌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