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금메달로 멋진 피날레 최민정 "엄청 쌓인 문자, 이제 답해야죠"

송고시간2022-02-17 00:07

beta

최민정(성남시청)은 16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2018년 평창 대회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따낸 최민정의 올림픽 2연패 과정은 극적이었다.

경기 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최민정은 "정말 너무 좋아서 믿기지 않는다"면서 "주변에서 나에게 무조건 할 수 있다고 얘기해줬는데, 실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뿌듯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역시 올림픽답게 생각 이상으로 힘들어…정말 너무 좋아서 믿어지지 않아"

[올림픽] 최민정, 쇼트트랙 여자 1,500m 금메달…2연패 달성
[올림픽] 최민정, 쇼트트랙 여자 1,500m 금메달…2연패 달성

(베이징=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최민정이 16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후 시상대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2022.2.16 pdj6635@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500m에서 넘어지니까 안부 문자가, 1,000m 은메달 따니까 축하 문자가 엄청나게 왔는데, 이제 오늘부터 답장해야죠."

최민정(성남시청)은 16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2018년 평창 대회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따낸 최민정의 올림픽 2연패 과정은 극적이었다.

[올림픽] 추월은 아웃코스로
[올림픽] 추월은 아웃코스로

(베이징=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최민정이 16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아웃코스로 다른 선수들을 추월하고 있다.
최민정은 쇼트트랙 1,500m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금메달을 차지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2022.2.16 hihong@yna.co.kr

최민정은 가장 먼저 뛴 개인 종목인 여자 500m 예선에서 미끄러져 탈락했다.

내심 금메달을 노린 여자 1,000m에서는 은메달을 따낸 뒤 그간의 마음 고생 탓에 엉엉 울었다.

최민정은 여자 3,000m 계주에서 동료들과 함께 은메달을 합작하고서야 활짝 웃었다.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달린 최민정은 결국 이번 대회 마지막으로 치러진 1,500m에서 시상대 정상에 섰다.

경기 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최민정은 "정말 너무 좋아서 믿기지 않는다"면서 "주변에서 나에게 무조건 할 수 있다고 얘기해줬는데, 실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뿌듯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올림픽] 너무 기쁜 오늘
[올림픽] 너무 기쁜 오늘

(베이징=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최민정이 16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금메달을 획득하고 환하게 웃고 있다. 2022.2.16 pdj6635@yna.co.kr

이어 "평창에서 경험을 쌓았으니 두 번째 올림픽은 괜찮을 거로 생각했는데, 역시 올림픽답게 생각 이상으로 힘들었다. 이 종목 2연패에 도전하는 상황이어서 여러 가지 생각하고 신경 쓸 게 많았다"고 경기 전 느낀 부담감을 털어놨다.

최민정은 "일단 몸 관리하느라 못 먹었던 맛있는 것들을 먹고, 잠을 많이 자고 싶다"며 후련해했다.

[그래픽] 베이징 동계올림픽 메달리스트 - 쇼트트랙 여자 1,500m 계주
[그래픽] 베이징 동계올림픽 메달리스트 - 쇼트트랙 여자 1,500m 계주

(서을=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마지막 출전 종목에서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차지했다.
최민정은 16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17초789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bjbi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ah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UbDOxTDW2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