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금메달 삼등분' 최민정·스휠팅·폰타나…'평창 때 판박이'

송고시간2022-02-17 00:16

beta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개인 종목 금메달을 차지했던 선수들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약속이나 한듯 같은 종목을 2연패 하는 진기록이 나왔다.

여자 500m 디펜딩 챔피언인 이탈리아의 레전드 아리안나 폰타나가 이번 대회 여자 500m를 제패했다.

쇼트트랙 마지막 날인 16일, 마지막 경기로 치러진 여자 1,500m에서 최민정이 금메달을 목에 걸어 진기록의 대미를 장식해 더욱 뜻깊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민정 1,500m, 폰타나 500m, 스휠팅 1,000m 나란히 올림픽 2연패 진기록

[올림픽] 기념촬영하는 최민정
[올림픽] 기념촬영하는 최민정

(베이징=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최민정이 16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후 은메달리스트인 이탈리아의 아리안나 폰타나, 동메달리스트인 네덜란드의 쉬자너 스휠팅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2022.2.16 pdj6635@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개인 종목 금메달을 차지했던 선수들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약속이나 한듯 같은 종목을 2연패 하는 진기록이 나왔다.

여자 500m 디펜딩 챔피언인 이탈리아의 레전드 아리안나 폰타나가 이번 대회 여자 500m를 제패했다.

평창 대회 여자 1,000m 우승자 쉬자너 스휠팅 역시 베이징에서도 이 종목 시상대 꼭대기에 섰다.

그리고 한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간판 최민정이 평창 대회에 이어 베이징 대회에서도 여자 1,500m를 2회 연속 석권했다.

쇼트트랙 마지막 날인 16일, 마지막 경기로 치러진 여자 1,500m에서 최민정이 금메달을 목에 걸어 진기록의 대미를 장식해 더욱 뜻깊었다.

사실 최민정은 경기 전 이를 의식하고 있었다.

그는 지난 15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베이징올림픽 마지막 공식 훈련을 마친 뒤 '평창올림픽 개인 종목 우승 선수들이 모두 같은 종목에서 우승했다'라는 취재진의 말에 "그렇지 않아도 그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라고 했다.

[올림픽] 쉬자너 스휠팅 축하받는 최민정
[올림픽] 쉬자너 스휠팅 축하받는 최민정

(베이징=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6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최민정이 동메달을 획득한 네덜란드 쉬자너 스휠팅으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맨 왼쪽은 이탈리아 아리안나 폰타나. 2022.2.16 superdoo82@yna.co.kr

최민정은 공교롭게도 여자 1,500m 결승에서 폰타나, 스휠팅과 끝까지 경쟁했다.

디펜딩 챔피언의 치열한 각축전 끝에 최민정이 가장 먼저 결승선을 끊어 '어게인 평창'을 완성했다.

폰타나는 은메달, 스휠팅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림픽] 최민정, 드디어 금메달
[올림픽] 최민정, 드디어 금메달

(베이징=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대한민국의 최민정이 16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1,500m 결승에서 1위로 통과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22.2.16 hkmpooh@yna.co.kr

경기 후 최민정은 "안 그래도 폰타나와 스휠팅이 이번 대회 개인 종목 결과가 평창올림픽과 같다고 이야기하더라"라며 "좋은 선수들과 4년 동안 좋은 경기를 펼쳐서 좋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과 선의의 경쟁을 하면서 발전해나간 것 같다"고 밝혔다.

cycl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UbDOxTDW2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