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이틀째 유세중단…빈소 지키며 조문객 맞기로

송고시간2022-02-17 05:00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에도 유세를 중단하고, '유세차량 사고'로 숨진 지역선대위원장과 운전기사의 빈소를 지킬 예정이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고(故) 손평오 논산·계룡·금산 지역선대위원장의 빈소가 마련된 천안 단국대병원 장례식장을 사흘째 찾을 예정이다.

안 후보는 18일 오전 발인까지 사흘간 빈소를 지키기로 하고, 인근에 숙소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에도 유세를 중단하고, '유세차량 사고'로 숨진 지역선대위원장과 운전기사의 빈소를 지킬 예정이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고(故) 손평오 논산·계룡·금산 지역선대위원장의 빈소가 마련된 천안 단국대병원 장례식장을 사흘째 찾을 예정이다.

국민의당은 고인의 장례를 유가족들과 협의해 국민의당 장(葬)으로 치르기로 했다. 안 후보는 18일 오전 발인까지 사흘간 빈소를 지키기로 하고, 인근에 숙소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후보는 이날 저녁에는 이번 사고로 숨진 운전기사의 빈소가 마련되는 경남 김해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빈소 나서는 안철수
빈소 나서는 안철수

(천안=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6일 저녁 천안 동남구 단국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손평오 논산·계룡·금산 지역선대위원장의 빈소를 나서고 있다. 2022.2.16 [공동취재] uwg806@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