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 "지주사 전환으로 성장 이루면 지역 사회에도 긍정"

송고시간2022-02-16 14:03

beta

포스코는 지주사 설립과 관련해 경북 포항에서 반발이 일자 "지주사 체제 전환을 통해 다양한 사업에서 안정적 성장을 이뤄낸다면 지역 사회에도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회사측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주회사 체제는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와 철강 사업회사 '포스코'로 나뉘는데 포스코는 분할 전 회사 대부분 인력과 자산을 이전받고 본사도 포항으로 유지해 생산, 세금, 고용, 투자 등 모든 측면에서 변함없이 지역사회에 기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포스코는 포항 및 광양에서 지역과 함께 발전하고 성장해 왔고 철강회사인 포스코 성장이 둔화하고 기업가치가 하락한다면 지역사회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며 "지주사 체제 전환으로 2차전지 소재와 수소 등 다양한 사업에서 안정적 성장을 이뤄낸다면 지역 사회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유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차전지소재·수소 사업장은 포항·광양을 최우선으로 검토"

포스코 본사 안내판
포스코 본사 안내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스코는 지주사 설립과 관련해 경북 포항에서 반발이 일자 "지주사 체제 전환을 통해 다양한 사업에서 안정적 성장을 이뤄낸다면 지역 사회에도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회사측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주회사 체제는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와 철강 사업회사 '포스코'로 나뉘는데 포스코는 분할 전 회사 대부분 인력과 자산을 이전받고 본사도 포항으로 유지해 생산, 세금, 고용, 투자 등 모든 측면에서 변함없이 지역사회에 기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 "포스코는 포항 및 광양에서 지역과 함께 발전하고 성장해 왔고 철강회사인 포스코 성장이 둔화하고 기업가치가 하락한다면 지역사회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며 "지주사 체제 전환으로 2차전지 소재와 수소 등 다양한 사업에서 안정적 성장을 이뤄낸다면 지역 사회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유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철강사업은 분할 후에도 그룹 핵심 사업으로서 중추 역할을 계속하고 탄소중립 생산체제로 단계적 전환, 그린철강 경쟁력 강화를 위해 수소환원제철, 전기로 등 친환경 설비 투자를 강화하겠다"며 "지주사 체제 전환을 통한 신성장 사업 육성은 지역 사회 투자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스코그룹은 2차전지 핵심소재인 양극재를 연간 6만t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포항에 짓기로 했고 벤처밸리를 포항과 광양에 구축해 벤처기업을 유치한 점을 사례로 들었다.

포스코는 "그룹 차원에서 미래기술연구 성과를 창출하고 신성장 사업을 추진하게 되면 신규투자, 일자리 창출을 통해 포항, 광양 발전에도 더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며 "미래기술연구원 연구 성과를 토대로 이차전지소재 및 수소와 관련된 사업장은 포항, 광양을 최우선으로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