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레일 승무원들, KTX서 심정지 승객 심폐소생술로 구해

송고시간2022-02-16 13:52

beta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승무원들이 달리는 KTX 열차 안에서 심정지가 온 승객을 심폐소생술로 구했다.

16일 코레일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부산역을 출발해 서울로 가는 KTX 객실 통로에 심정지 상태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던 20대 남성 승객을 승무원이 발견해, 열차팀장에게 상황을 알리고 응급조치를 했다.

현장에 도착한 예병렬(58) 열차팀장은 승무원 최완규(31)·양선경(25) 씨와 함께 자동심장충격기(AED)를 사용해 심폐소생술을 지속해서 시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심폐소생술로 승객 구한 KTX 승무원들
심폐소생술로 승객 구한 KTX 승무원들

왼쪽부터 예병렬 열차팀장과 최완규·양선경 승무원 [코레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승무원들이 달리는 KTX 열차 안에서 심정지가 온 승객을 심폐소생술로 구했다.

16일 코레일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부산역을 출발해 서울로 가는 KTX 객실 통로에 심정지 상태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던 20대 남성 승객을 승무원이 발견해, 열차팀장에게 상황을 알리고 응급조치를 했다.

현장에 도착한 예병렬(58) 열차팀장은 승무원 최완규(31)·양선경(25) 씨와 함께 자동심장충격기(AED)를 사용해 심폐소생술을 지속해서 시행했다.

이들은 다음 정차역인 울산역에 119구급차를 대기토록 요청한 뒤 차내 안내 방송으로 승객들에게 열차 지연 등에 대해 양해를 구했다.

심폐소생술 이후 호흡과 맥박이 정상으로 돌아와 의식을 회복한 승객은 울산역 도착 후 119 구급대에 인계됐다.

병원 진료를 위해 이동 중이었던 이 승객은 119 구급대 및 보호자와 협의 후 후속 열차를 이용해 서울로 이동했다.

예 팀장은 "평소 받았던 안전 교육과 모의 훈련이 다급한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