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엔솔 "배터리 산업 원동력은 파트너사와의 상생·협력"

송고시간2022-02-16 14:00

beta

LG에너지솔루션이 올해부터 파트너사(협력회사)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권영수 부회장은 16일 열린 '2022 파트너스 데이' 행사 환영사를 통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배터리 산업의 미래를 대비하는 데 있어 중요한 키워드는 파트너사와의 상생과 협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올해부터는 코로나19 팬데믹 및 경기 침체 등 경영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글로벌 배터리 선도업체로서 지위를 더욱 견고히 하기 위해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2 파트너스 데이' 개최…'배터리 셀·팩 상생팀' 신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LG에너지솔루션이 올해부터 파트너사(협력회사)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권영수 부회장은 16일 열린 '2022 파트너스 데이' 행사 환영사를 통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배터리 산업의 미래를 대비하는 데 있어 중요한 키워드는 파트너사와의 상생과 협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권 부회장은 "국내외 파트너스사들과 품질 향상 및 수익성 확보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에 적극적으로 나서 동반 성장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권영수 부회장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권영수 부회장

[LG에너지솔루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행사에는 글로벌 86개 파트너사가 온라인으로 참석했으며 LG에너지솔루션 측에서는 생산 및 구매 최고책임자(CPO) 김명환 사장과 품질 최고책임자(CQO) 김수령 부사장 등이 함께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LG화학[051910] 전지사업본부 소속이던 2019년부터 매년 초 '동반성장 콘퍼런스'를 통해 파트너사들과 주요 계획을 논의해왔다.

올해부터는 코로나19 팬데믹 및 경기 침체 등 경영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글로벌 배터리 선도업체로서 지위를 더욱 견고히 하기 위해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구매 부분 내 '배터리 셀·팩 상생팀'을 신설했다.

LG에너지솔루션의 경험과 기술력을 활용해 파트너사의 다양한 혁신 활동을 지원하는 조직으로, 생산성 향상과 물류비 절감 등 단기 과제를 통한 원가 경쟁력 확보는 물론 현지화 기반의 가치 사슬 구축, 신기술 발굴 지원 등 중장기 과제도 함께 수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의 '협력회사'라는 호칭을 '파트너사'로 변경하고 행사명도 '동반성장 콘퍼런스'에서 '파트너스 데이'로 변경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