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신규확진 2만명대 육박…재택치료자 5만2천315명

송고시간2022-02-16 11:33

beta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가 연일 폭증해 2만명대에 다가서고 있다.

서울시는 15일 하루 동안 시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만8천879명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15일 1만8천명대로 치솟으면서 2만명 선을 눈앞에 두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어제 확진자 1만8천879명…사망자 8명 늘어

강추위 속 선별검사소
강추위 속 선별검사소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6일 오전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9만443명 늘었다고 밝혔다. 2022.2.16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가 연일 폭증해 2만명대에 다가서고 있다.

서울시는 15일 하루 동안 시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만8천879명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종전 최다 기록인 이달 11일 1만3천198명을 훌쩍 뛰어넘어 나흘 만에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전날(14일) 1만2천453명보다는 6천426명 급증했고, 1주일 전(8일) 1만1천682명보다는 7천197명이나 많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하순부터 가파른 증가세를 보여 이달 2일 5천명대, 3일 6천명대, 4일 8천명대, 8일 1만명대로 올라선 뒤 15일까지 8일째 1만명대를 이어갔다. 15일 1만8천명대로 치솟으면서 2만명 선을 눈앞에 두게 됐다.

15일 검사 건수는 15만5천467건으로, 전날(14일) 16만9천854건보다는 줄었다. 이 가운데 PCR 검사는 50.6%, 신속항원검사는 49.4%였다.

서울 일일 확진자 현황(날짜는 발표일 기준)
서울 일일 확진자 현황(날짜는 발표일 기준)

[서울시 코로나19 홈페이지 통계 캡처]

신규 확진자 중 국내 감염은 1만8천834명, 해외 유입은 45명이다.

신규 확진자의 연령대별 비중은 20대(20.1%), 30대(16.6%), 40대(15.7%), 10대(13.4%), 9세 이하(12.2%), 50대(10.8%), 60대(7.1%), 70세 이상(4.1%) 순이다.

이날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42만9천289명, 격리 중인 환자는 17만4천289명이다. 사망자는 전날 8명 추가로 파악돼 누적 2천257명이 됐다. 확진자 사망률은 0.53%다.

현재 서울에서 재택치료 중인 환자는 5만2천315명이다. 전날 1만4천664명이 신규로 추가됐고, 1만800명이 치료를 마쳤다.

서울시 전체 병상 가동률은 30.2%(중증환자 전담병상 25.6%, 감염병 전담병원 40.0%, 생활치료센터 21.9%) 수준이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