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이나 긴장 완화에 코스피 2% 반등…코스닥도 4% 이상 뛰어(종합2보)

송고시간2022-02-16 16:56

beta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 우려가 완화되면서 코스피가 16일 큰 폭으로 반등했다.

최근 나흘 연속 하락하던 코스닥지수도 4% 넘게 뛰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3.14포인트(1.99%) 오른 2,729.68에 장을 마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스닥지수 상승률 20개월만에 최고…중국 물가 상승률 둔화도 호재

원/달러 환율 내리고 금값도 하락…3년 만기 국채 금리는 2.0bp↓

코스피 상승 마감
코스피 상승 마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6일 코스피는 53.14포인트(1.99%) 오른 2,729.68로 마감했다. 코스닥은 38.23포인트(4.55%) 오른 878.15, 원/달러 환율은 2.2원 내린 1,197.6원으로 장을 마쳤다. 사진은 이날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2.2.16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 우려가 완화되면서 코스피가 16일 큰 폭으로 반등했다.

최근 나흘 연속 하락하던 코스닥지수도 4% 넘게 뛰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3.14포인트(1.99%) 오른 2,729.68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나흘 만에 강세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43.07포인트(1.61%) 높은 2,719.61에서 시작해 장 내내 1%가 넘는 오름세를 이어갔다.

장중 상승 폭을 확대하며 2.01% 오른 2,730.43까지 고점을 높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의 회담에서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고 언급하는 등 우크라이나발 지정학적 긴장감이 일부 완화되면서 투자 심리가 되살아나는 모습이었다.

중국의 물가 상승률이 둔화한 점도 호재였다. 중국의 1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작년 동월 대비 9.1% 상승해 작년 10월(13.5%)을 정점으로 상승률이 둔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중국의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도 작년 동기 대비 0.9%를 기록해 전월 1.5%에서 둔화하는 모습이었다. 이에 중국 정부가 인플레이션 부담을 덜고 경기 부양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졌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푸틴 대통령과 숄츠 총리의 회담 이후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화돼 위험선호 심리가 개선됐다"며 "중국의 경기 부양 기조가 확대될 것이라는 기대감까지 유입됐다"고 진단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이 2천252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2천80억원, 외국인은 430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다만 외국인은 코스피200 선물에서 4천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종목별로 보면 삼성전자[005930](1.49%), LG에너지솔루션[373220](0.89%), SK하이닉스[000660](2.76%), 네이버[035420](1.88%),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2.30%), LG화학[051910](4.98%), 카카오[035720](4.08%) 등 시가총액 상위 10위권 내 종목 모두 상승했다.

오른 종목 수는 833개, 내린 종목 수는 64개였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0.15%)을 제외한 전 업종이 올랐다. 기계(4.08%), 은행(3.92%), 의료정밀(3.32%), 비금속광물(3.20%), 의약품(3.02) 등은 3% 넘게 급등했다.

코스닥 상승 마감
코스닥 상승 마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6일 코스피는 53.14포인트(1.99%) 오른 2,729.68로 마감했다. 코스닥은 38.23포인트(4.55%) 오른 878.15, 원/달러 환율은 2.2원 내린 1,197.6원으로 장을 마쳤다. 사진은 이날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2.2.16 xyz@yna.co.kr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8.23포인트(4.55%) 오른 878.15에 마감했다.

일간 상승률로는 매수 사이드카가 발동된 2020년 6월 16일(6.09%) 이후 가장 높다. 코스닥지수는 이날 하루 만에 최근 이틀간의 낙폭을 되돌렸다.

지수는 전장보다 17.62포인트(2.10%) 높은 857.54에서 출발해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2천803억원을 순매수했다. 순매수액 규모로는 작년 12월 28일(3천438억원) 이후 최대다.

기관도 1천220억원어치 동반 순매수에 나서면서 지수를 끌어올렸다. 개인은 4천31억원을 순매도했다.

종목별로 보면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2.48%), 에코프로비엠[247540](3.50%), 펄어비스[263750](8.95%), 엘앤에프[066970](5.21%), 카카오게임즈[293490](4.37%), HLB[028300](8.25%) 등 시총 상위 10개 종목 모두 올랐다.

위메이드[112040]는 자사가 개발한 암호화폐 '위믹스'를 소각한다고 밝히면서 12.06% 급등했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은 8조2천633억원, 코스닥시장은 7조1천604억원이었다.

코스피, 코스닥 상승 마감
코스피, 코스닥 상승 마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6일 코스피는 53.14포인트(1.99%) 오른 2,729.68로 마감했다. 코스닥은 38.23포인트(4.55%) 오른 878.15, 원/달러 환율은 2.2원 내린 1,197.6원으로 장을 마쳤다. 사진은 이날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2.2.16 xyz@yna.co.kr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2.2원 내린 1,197.6원에 거래를 마쳤다.

위험회피 심리가 누그러진 가운데 16일(현지시간) 공개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대한 경계감도 이어지는 모습이었다.

대표적 안전 자산인 금 가격은 하락했다. 이날 KRX 금시장에서 1㎏짜리 금 현물의 1g당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47% 내린 7만1천210원에 마감했다.

국내 국고채 금리는 혼조세를 보였다.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2.0bp(1bp=0.01%포인트) 내린 연 2.325%에 장을 마쳤다.

10년물 금리도 연 2.702%로 0.8bp 하락했다. 다만 20년물(+1.0bp) 등 초장기물 금리는 오름세를 보였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