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올림픽 짝퉁 마스코트 단속에 서경덕 "K콘텐츠 불법유통은?"

송고시간2022-02-16 08:30

beta

중국 정부가 베이징 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빙둔둔'(氷墩墩)의 무단 도용 상품을 강력하게 단속하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자업자득"이라고 비판했다.

'빙둔둔' 무단 도용 상품들이 기승을 부리자 중국 정부가 올림픽 상징물의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해 엄격한 단속을 펼친 것이다.

서 교수는 16일 소셜미디어(SNS)에서 "이는 충분히 예상했던 일이며, 중국 당국의 '자업자득'이라 볼 수 있다"고 꼬집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빙둔둔' 무단 도용 처벌하면서 K-콘텐츠 불법유통은 눈감아"

베이징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빙둔둔'(氷墩墩) 무단도용 상품 사례
베이징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빙둔둔'(氷墩墩) 무단도용 상품 사례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판매되는 다양한 형태의 금 액세서리 '진둔둔(金墩墩)'(왼쪽)과 '빙둔둔'을 무단 도용한 케이크 모습. [출처: 시대주보, 중국시장감관보]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중국 정부가 베이징 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빙둔둔'(氷墩墩)의 무단 도용 상품을 강력하게 단속하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자업자득"이라고 비판했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와 매체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저장(浙江)성 닝보(宁波)시, 충칭(重慶)시 등에서 '빙둔둔 케이크'를 판매하는 제과점을 적발했고, 다양한 형태의 금 액세서리 '진둔둔'(金墩墩)도 단속했다.

'빙둔둔' 무단 도용 상품들이 기승을 부리자 중국 정부가 올림픽 상징물의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해 엄격한 단속을 펼친 것이다.

서 교수는 16일 소셜미디어(SNS)에서 "이는 충분히 예상했던 일이며, 중국 당국의 '자업자득'이라 볼 수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난해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자 중국 내 불법 유통이 만연하고, 출연자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무단으로 도용한 굿즈(팬 상품)가 수없이 판매된 사례를 들었다.

당시 영국 BBC,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많은 외신에 이 사례가 소개돼 질타를 받았지만, 지금 중국에서는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의 불법 콘텐츠가 유통되고 있다.

서 교수는 "중국 당국은 자신들의 올림픽 마스코트인 '빙둔둔'의 무단 도용은 처벌하면서 왜 K-콘텐츠에 관한 무단 도용은 처벌하지 않습니까"라고 물으면서 "이러한 '이중적인 잣대'는 분명히 비판받아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은 다른 나라 문화를 먼저 존중할 줄 알아야 자신들의 문화도 존중받을 수 있다는 점을 반드시 명심해야만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