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봅슬레이 2인승 원윤종 팀 19위…독일 금·은·동 싹쓸이

송고시간2022-02-15 23:41

beta

한국 봅슬레이 간판 원윤종(강원도청) 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2인승에서 10위권 밖 성적을 냈다.

파일럿 원윤종과 브레이크맨 김진수(강원도청)로 이뤄진 원윤종 팀은 15일 중국 베이징 옌칭의 국립 슬라이딩 센터에서 끝난 대회 봅슬레이 남자 2인승 경기에서 1~4차 시기 합계 4분01초24의 기록으로 30팀 중 19위를 했다.

'썰매 강국' 독일이 금, 은, 동메달을 쓸어 담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평창 은메달' 원윤종, 4인승서 두 대회 연속 메달 마지막 도전

독일, 봅슬레이 사상 첫 메달 싹쓸이…프리드리히 팀 금메달

원윤종 팀의 질주
원윤종 팀의 질주

[AF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봅슬레이 간판 원윤종(강원도청) 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2인승에서 10위권 밖 성적을 냈다.

파일럿 원윤종과 브레이크맨 김진수(강원도청)로 이뤄진 원윤종 팀은 15일 중국 베이징 옌칭의 국립 슬라이딩 센터에서 끝난 대회 봅슬레이 남자 2인승 경기에서 1~4차 시기 합계 4분01초24의 기록으로 30팀 중 19위를 했다.

남자 2인승은 이번 대회 봅슬레이에서 한국의 메달 획득 가능성이 가장 높게 점쳐지던 종목이다.

원윤종 팀은 베이징에 와서 진행한 연습 주행에서 무난한 기록을 냈으나, 실전에서는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했다.

전날 열린 1, 2차 시기에서 각각 14위, 17위를 한 원윤종 팀은 이날 3, 4차 시기에서는 차례로 14위, 20위를 했다.

3차 시기는 전날보다 주행이 매끄러웠으나, 4차 시기 초반 실수로 썰매가 흔들려 순위가 내려갔다.

2018년 평창 대회 4인승에서 은메달을 따낸 원윤종은 19일 시작하는 4인승에서 두 대회 연속 입상을 위한 마지막 도전을 한다.

파일럿 석영진(강원도청)과 브레이크맨 김형근(강원BS경기연맹)으로 이뤄진 석영진 팀은 1~3차 시기 합계 3분01초26으로 24위에 올랐다.

2인승 금메달 거머쥔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 팀
2인승 금메달 거머쥔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 팀

[타스=연합뉴스]

'썰매 강국' 독일이 금, 은, 동메달을 쓸어 담았다.

올림픽 봅슬레이에서 한 나라가 한 종목 3개의 메달을 모두 가져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독일은 이번 대회 썰매에서 나온 8개의 금메달 중 7개를 가져갔다. 앞서 루지 4종목과 스켈레톤 2종목 금메달을 가져갔고, 여자 모노봅(1인승 봅슬레이) 금메달만 미국에 내줬다.

현존 최고의 파일럿으로 꼽히는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 팀이 원윤종 팀보다 4.35초 빠른 3분56초89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프리드리히 팀은 올 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8차례 대회에서 딱 한 번만 우승을 놓쳤다.

2018년 평창 대회에서 2관왕에 오른 프리드리히는 두 대회 연속 2관왕에 도전한다.

은메달은 요하네스 로크너 팀이, 3위는 크리스토프 하퍼 팀이 차지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