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로에베 공예상' 결선 30작품, 7월 서울공예박물관서 전시

송고시간2022-02-16 06:00

beta

서울공예박물관은 스페인 로에베재단과 함께 7월 한 달간 '2022 로에베 재단 공예상' 전시를 연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올해 로에베 공예상(Loewe Craft Prize) 결선에 오른 30인 작가의 공예작품을 선보인다.

올해는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공예 전문 박물관인 서울공예박물관에서 열리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해 로에베 공예상 결선에 오른 한국 작가 작품들
올해 로에베 공예상 결선에 오른 한국 작가 작품들

[서울공예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공예박물관은 스페인 로에베재단과 함께 7월 한 달간 '2022 로에베 재단 공예상' 전시를 연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올해 로에베 공예상(Loewe Craft Prize) 결선에 오른 30인 작가의 공예작품을 선보인다.

로에베 공예상은 스페인을 대표하는 패션 브랜드 로에베(Loewe) 재단이 2017년 제정한 상이다. 매년 전 세계에서 수천 명의 작가가 참가할 정도로 권위와 인지도가 높다고 박물관 측은 전했다.

매년 30인의 결선 작품은 세계 각국의 유명 박물관에서 전시된다. 그동안 영국 런던의 디자인박물관(2018), 일본 도쿄의 소게츠재단(2019), 프랑스 파리의 장식미술관(2021)에서 결선작 전시회가 열렸다. 올해는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공예 전문 박물관인 서울공예박물관에서 열리게 됐다.

올해 로에베 공예상에는 116개국에서 약 3천100명이 참가했다. 올해 결선에 오른 30인 중 국내 작가는 역대 가장 많은 7명이다.

전시 개막 하루 전인 6월 30일에는 30인 중 최종 우승자를 가리는 심사가 진행되고, 같은 날 우승자가 발표된다. 이를 위해 세계 각국의 공예·디자인·건축·저널리즘·예술비평·박물관 등 관련 전문가 13명과 외신 기자들이 서울을 찾을 예정이다.

김수정 서울공예박물관장은 "한국의 동시대 공예작가와 장인들의 작품을 다채롭게 소개하는 기획전시를 준비하겠다"며 "우리 공예의 발전상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