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주변 방문객 몰리면서 경찰도 '긴장'

송고시간2022-02-15 18:58

beta

박근혜 전 대통령의 퇴원 후 거처로 알려진 대구 달성군 유가읍 쌍계리 사저 예정지에 방문객 발길이 연일 이어지면서 경찰이 일대 안전 관리에 나섰다.

15일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소속 기동대 1개 팀과 달성경찰서 경비교통과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사저 예정지에서 주변 안전 관리와 교통 혼잡 정리를 하기로 했다.

달성경찰서는 사저 예정지 일대에 일시적으로 몰리는 평균 방문객 수가 70∼80명인 것으로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달성군, 사저 뒤 가드레일 철거 예정…방문객 주차장 검토

유명세 치르는 박근혜 전 대통령 달성군 사저
유명세 치르는 박근혜 전 대통령 달성군 사저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퇴원 후 머무를 것으로 알려진 대구 달성군 한 전원주택에 지난 13일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022.2.13 mtkht@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퇴원 후 거처로 알려진 대구 달성군 유가읍 쌍계리 사저 예정지에 방문객 발길이 연일 이어지면서 경찰이 일대 안전 관리에 나섰다.

15일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소속 기동대 1개 팀과 달성경찰서 경비교통과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사저 예정지에서 주변 안전 관리와 교통 혼잡 정리를 하기로 했다.

이후 시간대에는 유가읍파출소 소속 순찰대 1대가 고정 배치된다.

주말 등 이후 상황에 따라 방문객이 증가하면 경찰력 증원도 검토하기로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달성군 사저 인근에 걸린 현수막
박근혜 전 대통령 달성군 사저 인근에 걸린 현수막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퇴원 후 머무를 것으로 알려진 대구 달성군 한 전원주택 인근에 박 전 대통령의 정계 복귀를 바라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2.2.13 mtkht@yna.co.kr

달성경찰서는 사저 예정지 일대에 일시적으로 몰리는 평균 방문객 수가 70∼80명인 것으로 분석했다.

사저 예정지로 알려진 이후 불법 행위 등으로 경찰에 단속된 사람은 현재까지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달성군 건설과는 사저 담벼락에 방문객이 오르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 뒤편 가드레일을 오는 16일 철거하기로 했다.

또 사저 일대 불법 주차가 증가함에 따라 군 교통과 또는 읍 단위로 주차장 부지 마련을 검토하고 있다.

달성군 관계자는 "방문객들이 일대 도로에 계속 주차하는 바람에, 교행이 안 되는 상황"이라며 "방문객 주차장 부지를 사거나 임대하는 방안을 알아보고 있다"고 전했다.

발길 이어지는 박 전 대통령 사저
발길 이어지는 박 전 대통령 사저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퇴원 후 머무를 것으로 알려진 대구 달성군 한 전원주택에 지난 13일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022.2.13 mtkht@yna.co.kr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