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디스, LG화학 신용등급 'A3'로 상향 조정

송고시간2022-02-15 18:12

beta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LG화학[051910]의 기업 신용등급과 선순위 무담보 채권 등급을 종전 'Baa1'에서 'A3'로 상향 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유완희 무디스 부대표는 "LG화학의 신용등급 상향 조정은 지난달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을 통해 조달된 상당한 규모의 자금을 반영한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LG화학은 향후 수년간 대규모 설비투자에 나서도 탄탄한 재무지표와 상당한 재무적 완충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LG화학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373220]의 선순위 무담보 채권 등급도 'Baa1'에서 'A3'로 상향 조정하고 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제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등급전망은 '안정적'…LG에너지솔루션 신용등급도 'A3'로 상향

[LG화학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LG화학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LG화학[051910]의 기업 신용등급과 선순위 무담보 채권 등급을 종전 'Baa1'에서 'A3'로 상향 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제시했다.

유완희 무디스 부대표는 "LG화학의 신용등급 상향 조정은 지난달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을 통해 조달된 상당한 규모의 자금을 반영한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LG화학은 향후 수년간 대규모 설비투자에 나서도 탄탄한 재무지표와 상당한 재무적 완충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LG화학의 대규모 투자가 사업의 다각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반영했다"며 "빠르게 성장하는 배터리 산업에서 매출의 가시성이 높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부연했다.

앞서 LG화학은 LG에너지솔루션의 기업공개(IPO)를 통해 12조7천억원을 조달한 바 있다.

무디스는 LG화학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373220]의 선순위 무담보 채권 등급도 'Baa1'에서 'A3'로 상향 조정하고 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제시했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