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행금지' 우크라이나에 국민 50여명 잔류 희망

송고시간2022-02-15 17:00

beta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된 우크라이나에 재외국민 50여 명이 잔류 의사를 표명해 정부가 안전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

안은주 외교부 부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지 생활 기반을 갖고 있어 잔류 의사를 표명한 영주권자 등 (체류 국민) 50여 명에 대해서는 대피처 확보를 포함한 추가 안전조치를 강구하고 있으며, 대피·철수할 것을 지속 설득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한국시간 13일 오전 0시를 기해 우크라이나 전역에 최고 단계 여행경보에 해당하는 '여행금지'를 긴급 발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지에 생활기반…외교부 "철수 지속 설득하고 대피처 확보 등 안전조치도 강구"

'여행금지' 우크라이나에 국민 50여명 잔류 희망 (CG)
'여행금지' 우크라이나에 국민 50여명 잔류 희망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된 우크라이나에 재외국민 50여 명이 잔류 의사를 표명해 정부가 안전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

안은주 외교부 부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지 생활 기반을 갖고 있어 잔류 의사를 표명한 영주권자 등 (체류 국민) 50여 명에 대해서는 대피처 확보를 포함한 추가 안전조치를 강구하고 있으며, 대피·철수할 것을 지속 설득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한국시간 13일 오전 0시를 기해 우크라이나 전역에 최고 단계 여행경보에 해당하는 '여행금지'를 긴급 발령했다.

여행금지 지역에 체류하려면 정부로부터 별도의 여권 사용 허가를 받아야 한다.

허가를 받지 않고 무단으로 현지에 남아 있으면 원칙적으로 외교부가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해 형사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

다만 외교부도 여행금지가 발효된 즉시 고발 조치를 하기보다는 유예 기간을 두고 철수를 강하게 설득하는 경우가 많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잔류 의사를 표명한 50여 명에 대해 예외적 여권 사용 허가를 내릴 것이냐'는 질문에 "설득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에) 생업 기반이 있는 국민들을 철수시키는 문제"라며 "지금으로서는 상황의 심각성에 대해 계속 상기를 시키면서 대피·철수할 것을 지속해서 설득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리비아 등에서 여러 차례 철수 권고에도 체류를 고수한 교민들을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전례도 있다.

'우크라 전운' 고조에 정부도 촉각
'우크라 전운' 고조에 정부도 촉각

사진은 25일 화폐박물관 전시관에 설치된 우크라이나 키예프 독립광장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크라이나 신규 입국도 불허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나라 여권을 사용해서 우크라이나에 들어가는 여행객들에 대해서는 금지하고 있고 이를 위반할 시 여권법을 근거로 처벌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크라이나 체류 국민은 16일까지 170여 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외교부는 예상했다.

우크라이나에 대해 여행금지 지역 지정을 예고한 지난 11일 밤(341명) 이후 절반가량으로 줄어드는 것이다. 15일 기준으로는 영주권자를 포함한 자영업자(80여 명)와 선교사(60여 명), 공관원 등 197명이 체류 중이다.

우크라이나 주재 한국대사관은 수도 키예프에서 서부 리비우로 가는 임차 버스를 운영하며 체류 국민들이 폴란드, 루마니아 등에 원활히 입국할 수 있도록 인접국 공관과도 협조하고 있다.

정부는 전세기 임차도 검토했으나 교민 수요가 없어 현재로서 항공편보다는 육로를 통한 철수 지원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군 수송기 투입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만반의 준비는 갖춰 놓고 있다"며 "필요가 있을 때는 영공통과 문제가 없도록 외교적으로도 협의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kimhyo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AdhK4BLWL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