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도핑 논란' 발리예바 "정상 출전 기뻐…정신적으로 힘들었다"

송고시간2022-02-15 10:27

beta

도핑 양성 반응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카밀라 발리예바(16·러시아올림픽위원회)가 논란 이후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발리예바는 15일(한국시간) 공개된 러시아 방송 채널원과 중국 베이징 현지 인터뷰에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상적으로 출전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지난 며칠간 정신적으로 매우 힘들었다"고 말했다.

발리예바는 14일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베이징올림픽 출전을 허가하자 자국 방송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 방송 채널원과 논란 후 첫 인터뷰…눈물 흘리며 심경 밝혀

15일 밤 베이징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쇼트 정상출전

[올림픽] 발리예바, 한숨 돌렸다…개인전 출전 확정
[올림픽] 발리예바, 한숨 돌렸다…개인전 출전 확정

(베이징=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여자 피겨의 신성에서 여제 등극을 꿈꾸는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카밀라 발리예바가 14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 연습링크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서 쇼트프로그램 동작을 연습하고 있다. 2022.2.14 hwayoung7@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핑 양성 반응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카밀라 발리예바(16·러시아올림픽위원회)가 논란 이후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발리예바는 15일(한국시간) 공개된 러시아 방송 채널원과 중국 베이징 현지 인터뷰에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상적으로 출전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지난 며칠간 정신적으로 매우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를 대표해서 최선을 다하겠다. (베이징 올림픽은) 극복해야 할 무대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발리예바는 인터뷰 내내 눈물을 흘렸다.

그는 "나 홀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친구들과 가족들이 함께 해줬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세계 최고의 선수로 인정받던 발리예바는 지난해 12월 러시아피겨선수권대회 때 제출한 소변 샘플에서 금지 약물 성분인 트리메타지딘이 발견됐다는 언론 보도 후 입을 굳게 닫았다.

그는 베이징동계올림픽 정상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모든 공식 훈련에 참가했지만, 훈련 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을 지날 때마다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발리예바는 14일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베이징올림픽 출전을 허가하자 자국 방송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그는 예정대로 15일 밤 중국 베이징 캐피털실내경기장에서 열리는 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한다.

cycl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Cc2oeyO41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