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한국 쇼트트랙, 16일 여자 1,500m·남자 계주서 '마지막 질주'

송고시간2022-02-15 06:18

beta

여러 난관을 뚫고 값진 메달 소식을 전한 한국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이 16일 마지막 질주를 한다.

이날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시작하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준준결승에 최민정(성남시청), 이유빈(연세대), 김아랑(고양시청)이 출전한다.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이른바 '심석희 메시지 파문' 등으로 분위기가 매우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이번 대회에서 은메달 2개를 수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일전 쾌승 거둔 컬링, 스위스·덴마크와 2연전…4강행 '분수령'

[올림픽] 반짝반짝 은메달
[올림픽] 반짝반짝 은메달

(베이징=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계주 3000m에서 2위를 차지한 한국의 최민정(왼쪽부터), 김아랑, 이유빈, 서휘민이 14일 오후 중국 베이징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메달 수여식에서 은메달을 수여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2.14 pdj6635@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여러 난관을 뚫고 값진 메달 소식을 전한 한국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이 16일 마지막 질주를 한다.

이날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시작하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준준결승에 최민정(성남시청), 이유빈(연세대), 김아랑(고양시청)이 출전한다.

이날 결승까지 모두 진행된다.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이른바 '심석희 메시지 파문' 등으로 분위기가 매우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이번 대회에서 은메달 2개를 수확했다.

특히 13일 열린 여자 3,000m 계주에서는 완벽에 가까운 팀워크로 은메달을 합작해 팬들도, 선수들도 활짝 웃었다.

앞서 1,000m에서도 은메달을 획득한 최민정(성남시청)이 1,500m에서 기대했던 금메달을 따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올림픽] 은메달 자축하는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올림픽] 은메달 자축하는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베이징=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3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계주 3000m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022.2.13 hkmpooh@yna.co.kr

최민정은 2018년 평창 대회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목에 건 바 있다.

다만, 3,000m 계주와 1,000m에서 2관왕에 오르고 500m에서 은메달 하나를 추가한 쉬자너 스휠팅(네덜란드)의 기세가 매서워 최민정의 이번 대회 우승 도전은 쉽지 않아 보인다.

이날은 쇼트트랙 경기가 열리는 마지막 날이다.

메달 주인공이 가려지지 않은 남자 5,000m 계주도 이날 결승전을 치른다.

황대헌(강원도청), 이준서(한국체대), 박장혁(스포츠토토), 곽윤기(고양시청), 김동욱(스포츠토토) 등으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결승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캐나다, 이탈리아, 중국과 레이스를 벌인다.

[올림픽] 소리치는 김은정
[올림픽] 소리치는 김은정

(베이징=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4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단체전 한국과 미국의 경기에서 팀킴 김은정이 스위핑을 지시하며 소리치고 있다. 2022.2.14 pdj6635@yna.co.kr

앞서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거머쥔 황대헌은 계주에서 2관왕에 도전한다.

컬링 여자 4인조 국가대표팀 '팀 킴(강릉시청)'은 16일 오전 10시 5분 스위스, 오후 9시 5분 덴마크를 연달아 상대한다.

컬링은 14일 치른 일본과 경기에서 10-5로 승리했다. 앞서 중국, 미국에 연달아 진 아쉬움을 한일전 승리로 시원하게 털어냈다.

이번 대회 여자 컬링은 10개국이 풀 리그를 벌인 뒤 상위 4개 나라가 토너먼트를 치러 메달 주인을 정한다.

한국은 6경기를 치른 현재 3승 3패로 캐나다, 영국과 공동 5위에 머물러 있다.

스위스, 덴마크와의 2연전은 팀 킴의 토너먼트 진출 여부가 가려지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