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업차관, 현대차 남양연구소 찾아 미래차 개발현황 점검

송고시간2022-02-15 06:00

beta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15일 현대자동차[005380]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미래차 개발·상용화 현황을 점검했다.

박 차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빠르게 증가하는 전기차·수소차의 국내 확산과 수출을 촉진하고 글로벌 자율차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도록 지속해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대차 남양연구소 찾은 박진규 차관
현대차 남양연구소 찾은 박진규 차관

(서울=연합뉴스)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왼쪽)이 15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차 남양연구소를 방문,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동욱 현대차 부사장. 2022.2.15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15일 현대자동차[005380]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미래차 개발·상용화 현황을 점검했다.

박 차관은 연구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어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자동차 충돌시험 현장을 참관한 데 이어 자율주행차 쏠라티와 전기차 GV60을 시승했다.

박 차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빠르게 증가하는 전기차·수소차의 국내 확산과 수출을 촉진하고 글로벌 자율차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도록 지속해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미래차 전환이 2050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고 국내 자동차산업의 생산기반과 일자리를 유지·확대할 수 있도록 완성차 및 부품기업의 미래차 기술경쟁력 확보를 계속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GV70을 연내 출시하는 등 전기차 신차를 선보이고 수소화물차를 국내 보급하는 등 미래차 전환을 착실히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전기차 전용플랫폼, 수소연료전지 등 미래차 핵심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기차·수소차의 내수 판매는 10만5천대로 전년보다 109% 증가했다. 수출은 15만5천대로 29% 늘었다.

산업부는 올해 1천200억원 규모의 친환경차·자율차 분야 국책과제를 추진한다.

친환경차 분야의 경우 전기·수소차 핵심 부품기술 개발과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 기술 등에 933억원을 투자하고, 자율차 분야와 관련해선 자율주행기술 고도화 및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해소 등을 위해 256억원을 지원한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