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진보가 경계한 것은 대장동"…李 '진보금기'발언 비판

송고시간2022-02-14 19:29

beta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14일 '진보의 금기인 토목건설은 꼭 필요하다'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발언에 대해 "진보 정치가 경계해온 '토목건설'은 다름 아닌 대장동과 같은 불로소득 투기판을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시민들을 위한 사회간접자본에 투자해야 한다는 것은 금기가 아니라 언제나 진보 정치의 1순위 과제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민주당이 토목건설을 금기로 여겼던 일이 언제 있었나"라며 "이 후보가 말한 진보의 금기 깨기가 당선 후 대규모 토목건설 활성화를 위한 떡밥이 부디 아니길 바란다"면서 "진보의 금기 깨기라며 토목건설 활성화를 내세운 것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사 나누는 이재명-심상정
인사 나누는 이재명-심상정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방송 6개사 공동 주관 2022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 시작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2.11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14일 '진보의 금기인 토목건설은 꼭 필요하다'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발언에 대해 "진보 정치가 경계해온 '토목건설'은 다름 아닌 대장동과 같은 불로소득 투기판을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시민들을 위한 사회간접자본에 투자해야 한다는 것은 금기가 아니라 언제나 진보 정치의 1순위 과제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민주당이 토목건설을 금기로 여겼던 일이 언제 있었나"라며 "이 후보가 말한 진보의 금기 깨기가 당선 후 대규모 토목건설 활성화를 위한 떡밥이 부디 아니길 바란다"면서 "진보의 금기 깨기라며 토목건설 활성화를 내세운 것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영국 대표는 이 후보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 강연에서 심 후보의 공약인 이른바 '살찐고양이법'을 두고 "삼성전자 몰락법", "시진핑 미소법"이라고 비판한 것을 비판했다.

그는 페이스북에서 "한국 사회 불평등은 소득 불평등에서 출발한다"며 "소득 불평등을 줄이자는 정의당과 심 후보의 노력을 비꼬듯 폄하하는 이 후보는 누구의 편인가"라면서 "이 후보의 공정 성장은 '노동자 미소법'인가, '재벌 대기업 미소법'인가"라고 반문했다.

honk02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