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정위, '전기차 배터리 성능 과장광고' 테슬라 제재 착수

송고시간2022-02-14 18:17

beta

공정거래위원회가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한국 시장에서 판매하는 전기차 배터리 성능에 대해 과장 광고를 했다고 판단, 제재 절차에 들어갔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심사관은 최근 표시·광고법을 위반한 테슬라 측에 과징금 등 제재 의견을 담은 심사보고서(검찰의 공소장 격)를 발송했다.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거나 고속도로를 주행하는 등의 경우에는 주행 가능 거리가 이보다 더 줄어들어 공정위는 테슬라의 행위가 과장 광고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테슬라
테슬라

[연합뉴스 TV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가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한국 시장에서 판매하는 전기차 배터리 성능에 대해 과장 광고를 했다고 판단, 제재 절차에 들어갔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심사관은 최근 표시·광고법을 위반한 테슬라 측에 과징금 등 제재 의견을 담은 심사보고서(검찰의 공소장 격)를 발송했다.

테슬라는 자사 홈페이지에서 모델3 등 주요 차종을 소개하면서 '1회 충전으로 528㎞ 이상 주행 가능' 등으로 표시했다.

하지만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거나 고속도로를 주행하는 등의 경우에는 주행 가능 거리가 이보다 더 줄어들어 공정위는 테슬라의 행위가 과장 광고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는 향후 공정거래위원장을 포함한 9명의 위원이 참여하는 전원회의를 열고 제재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공정위는 테슬라가 온라인 차량 구매를 취소한 소비자에게 주문 수수료를 돌려주지 않은 혐의(전자상거래법 위반)에 대해서도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테슬라는 국내 소비자가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전기차를 사려고 할 때 10만원의 주문 수수료를 받는데, 소비자가 주문을 취소해도 차량 출고 여부와 상관없이 주문 수수료를 돌려주지 않고 있다.

공정위는 이 같은 행위가 소비자의 청약철회권을 침해한 것으로 판단하고 심사보고서를 발송한 상태로, 위원 3명이 참여하는 소위원회에서 제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