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틀 새 6만 명 서명…포스코지주사 포항 이전 요구 갈수록 커져(종합)

송고시간2022-02-14 17:29

beta

포스코 지주사(포스코홀딩스) 경북 포항 이전을 촉구하는 범시민 서명운동을 시작한 지 이틀 만에 6만명 이상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포스코지주사 포항 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에 따르면 12~13일 양일간 포항시민 6만4천명이 서명운동에 참여했다.

이 단체는 포스코지주사 본사 포항 이전, 미래기술연구원 등 연구시설 포항 설립, 지역 상생협력 대책 마련, 철강부문 재투자 및 신사업 투자 확대방안 마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북시군의회의장 "경북·포항 버리는 포스코 파렴치" 결의안 채택

포항 동해면 서명운동 부서
포항 동해면 서명운동 부서

[포스코지주사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스코 지주사(포스코홀딩스) 경북 포항 이전을 촉구하는 범시민 서명운동을 시작한 지 이틀 만에 6만명 이상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포스코지주사 포항 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에 따르면 12~13일 양일간 포항시민 6만4천명이 서명운동에 참여했다.

범대위는 지난 11일 출범한 뒤 죽도시장, 철길숲 등 포항 거점지역 64곳에 서명 부스를 설치하고 포스코지주사 서울 설립에 반대하는 시민들로부터 서명을 받고 있다.

이 단체는 포스코지주사 본사 포항 이전, 미래기술연구원 등 연구시설 포항 설립, 지역 상생협력 대책 마련, 철강부문 재투자 및 신사업 투자 확대방안 마련 등을 요구하고 있다.

범대위는 30만명을 최종 목표로 서명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 범시민 결의대회, 호소문 전달, 릴레이시위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강창호 범대위 위원장은 "포스코홀딩스가 서울에 설립되면 철강산업보다 신규사업에 대한 우선 투자로 포항에 대한 투자가 축소되고 지역 인재가 유출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경북 시·군의회 의장들도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립과 미래기술연구원 수도권 설립에 반대하고 나섰다.

경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는 14일 의성에서 월례회를 열고서 '포스코그룹 지주회사 전환과 관련한 지역사회 상생협력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협의회는 결의안에서 "포스코가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 등 연구시설을 수도권에 설치하려는 행태는 지역균형발전이란 국가적 대원칙에 역행하고 지방소멸을 가속화하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미래는 물론, 반세기 동안 함께해 온 경북과 포항을 버리는 파렴치한 처사"라고 강조했다.

이어 "포스코는 지역균형발전이란 시대적 소명을 무겁게 받아들여 포스코홀딩스 본사와 미래기술연구원 등 연구시설을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 설치해야 한다"며 "포스코는 지역 상생 방안을 상세히 밝히고 철강부문 재투자 및 신사업 투자 확대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포스코는 지역사회와 상생협력해야"
"포스코는 지역사회와 상생협력해야"

[경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