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후루다오 7일동안 72명 확진…핵산검사 위조 등 3명 처벌

송고시간2022-02-14 16:37

beta

중국 랴오닝(遼寧)성 후루다오(葫蘆島)에서 7일 동안 7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1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후루다오에서 이날 낮 12시까지 11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8일 후루다오 버스터미널에서 베이징에 가려던 승객이 핵산검사 날짜를 위조한 것이 들통나 7일간의 행정구류 처분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중국 랴오닝(遼寧)성 후루다오(葫蘆島)에서 7일 동안 7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핵산검사 날짜 위조했다 적발된 후루다오 주민
핵산검사 날짜 위조했다 적발된 후루다오 주민

[신랑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1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후루다오에서 이날 낮 12시까지 11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8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래 7일 동안 후루다오의 누적 확진자는 72명이다.

현지 방역당국은 확진자의 밀접접촉자와 2차 접촉자 2천193명을 격리해 핵산검사를 실시하는 등 방역을 강화했다.

이런 가운데 방역수칙을 위반한 3명이 처벌받았다.

지난 8일 후루다오 버스터미널에서 베이징에 가려던 승객이 핵산검사 날짜를 위조한 것이 들통나 7일간의 행정구류 처분을 받았다.

외지로 가려면 48시간 이내 핵산검사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하는데 이 승객은 48시간을 넘긴 지난 6일 검사 날짜를 8일로 수정했다가 역무원에게 적발됐다.

지난 9일 사적 모임을 하던 중 해산할 것을 요구하는 촌(村) 간부를 폭행한 후루다오의 한 주민은 구속됐다.

또 후루다오에 다녀온 뒤 톈진(天津)시 방역당국과 직장에 자진 신고하지 않은 주민이 지난 13일 적발돼 공안의 조사를 받고 있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